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태사자 이동윤, 과거 범죄 연루 의혹 "한 달 넘게 유치장 신세"

by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최근 '슈가맨' 출연으로 주가를 올린 아이돌그룹 태사자 멤버 이동윤이 과거 학창시절 불미스러운 사건에 연루됐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스포츠조선의 9일 오전 보도에서 이동윤의 한 지인은 "이동윤이 과거 범죄에 연루돼 경찰에 체포됐고 한 달 넘게 유치장 신세를 지고 나와 보호관찰 됐던 거로 알고 있다"며 "당시 멋모르던 어린 시절 여러 친구가 무리를 이뤄 그런 행동을 했다"고 인터뷰했다.

스포츠서울

앞서 9일 온라인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 예능 프로그램 갤러리에는 이날 '슈가맨이 나온 태사자 멤버 중 한 명 전과자 아닌가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글 작성자는 "이동윤이 과거 술, 담배, 여자, 학폭 등 사고 많이 쳤다고 한다. 중학교 때 '뻑치기'(금품 갈취 행위)하다 경찰에 붙잡혀 구치소에도 갔다. 몇 개월 살다 보호관찰 교육받는 도중 미국에 이민 갔다"고 주장했다.


또한 "태사자 활동할 때는 스마트폰이 있던 시대가 아니어서 잘 넘어갔지만, 요즘은 시대가 다르다. 이렇게 아무렇지도 않게 복귀해 활동해도 되느냐. 범죄자가 TV에 나오는 건 아닌 것 같다"고 덧붙였다.

스포츠서울

한편, 이동윤은 지난 1997년 태사자로 가요계에 데뷔했다. 팀 내에서 리드 보컬과 메인 래퍼를 맡았다. 최근엔 미국 산타 모니카에 거주하며 일식집을 운영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태사자는 지난해 11월 JTBC 예능프로그램 '투유프로젝트 슈가맨3'에 김영민, 김형준, 박준석, 이동윤 등 완전체가 등장해 화제가 됐다. 김형준은 팀 해체 이유에 대해 "사실 회사도 많이 어려워졌었고 각자 하고 싶은 것도 좀 다르기도 했고 해서 짧게 끝났다"고 설명했다. 방송 후에도 관심을 끈 태사자는 최근 팬 미팅까지 갖고 SBS 러브FM(103.5 MHz) '신혜성의 음악 오디세이'에 함께 출연했다.


이동윤은 지난 7일 다시 미국으로 출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스포츠서울 조효정기자] chohyojeong@sportsseoul.com


사진 | JTBC 방송화면, 깅형준 SNS,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퍼스트룩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