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래퍼 빈첸, 故종현·설리 발언 사과 "상처드린 점 깊이 반성"

by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이게은기자]Mnet ‘고등래퍼’를 통해 얼굴을 알렸던 래퍼 빈첸이 고(故) 종현, 설리를 언급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16일 빈첸은 SNS를 통해 “그 어떤 변명의 여지없이 그분들을 언급한 것은 제 잘못”이라며 “제 상처를 핑계삼아 많은 분들에게 상처를 주었다는 것에 후회하고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하겠습니다”라고 적었다.


빈첸의 소속사 로맨틱팩토리도 공식 SNS로 “해서는 안될 말들로 고인을 언급한 것은 변명의 여지없이 빈첸의 잘못입니다. 빈첸과 당사 모두 해당 언급으로 상처를 받았을 고인의 가족과 팬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 드립니다”라고 밝혔다.


앞서 빈첸은 최근 양다리, 데이트 폭력 의혹에 휩싸인 것에 대해 “그런 적 없었고, 당사자들과 오해 풀었습니다”라고 밝히면서 “내가 줄 수 있는 건 음악이랑 그대들을 향한 사랑과 고마움. 그 이상은 없어요. 가려면 가고 남으려면 남아요”, “더이상 그만 죽고 싶게 해주세요. 내가 죽길 바라면 죽으라 해줘요”라며 심적 고통도 호소했다.


하지만 악플이 지속되자 빈첸은 “우울충 맞는데요. 14세 때부터 정신머리가 이런 걸 어쩌라고요. 설리 종현. 죽으면 기만하는 XX들이. 내가 죽고선 놀려주세요”라는 글을 추가해 논란이 일었다.


한편 빈첸은 지난달 싱글앨범 ‘텅’을 발표했다.


eun5468@sportsseoul.com


사진 | 로맨틱팩토리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