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은수미 성남시장, 항소심서 당선무효형 벌금 300만원 선고

by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은수미 성남시장.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은수미 성남시장이 항소심에서 당선무효형을 선고받았다. 대법원에서 형이 확정될 경우 시장직을 상실하게 된다.


수원고법 형사1부(노경필 부장판사)는 6일 이 사건 선고 항소심 공판에서 은 시장에 대한 원심을 파기하고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 이례적으로 검찰의 구형(벌금 150만원)에 비해 더 높은 벌금이 선고됐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교통편의를 기부받는다는 사정을 충분히 인식하면서도 1년 동안 코마트레이드 측으로부터 차량과 운전 노무를 제공 받았다”며 “이런 행위는 민주정치의 건전한 발전에 기여해야 할 정치인의 책무 및 정치 활동과 관련한 공정성·청렴성에 대한 국민 신뢰를 버린 것”이라고 판시했다.


선출직 공무원은 정치자금법 위반죄로 벌금 100만원 이상의 형이 확정될 경우 당선이 무효가 된다. 따라서 이 형이 확정되면 은 시장은 시장직을 잃게 된다.


은 시장은 2016년 6월부터 2017년 5월까지 1년여간 정치 활동을 위해 성남지역 조직폭력배 출신인 이 모 씨가 대표로 있는 코마트레이드로부터 95차례에 걸쳐 차량 편의를 받은 혐의(정치자금법 위반)로 재판에 넘겨져 지난해 9월 1심에서 벌금 90만원을 선고받았다.


​[스포츠서울 박효실기자] ​gag11@sportsseou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