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고난의 삶' 강한옥 여사, 文대통령의 교본이자 버팀목

by더팩트

더팩트

문재인 대통령 모친 강한옥 여사가 26일 향년 92세 일기로 별세했다. 문 대통령은 모친의 임종을 지킨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문 대통령이 지난 2016년 12월 25일 부산 영도구의 모친의 자택에서 모친과 성당으로 향하고 있는 모습. /문재인 대통령 공식 블로그 갈무리

행상·연탄 배달하며 뒷바라지…아들 위해 성당도 '열심'


문재인 대통령에게 모친 강한옥 여사는 인생의 교본이자 든든한 버팀목이었다.


북한 흥남 출신인 강 여사는 1950년 한국 전쟁이 발발하자 이른바 '흥남 철수' 때 남편인 문용형(1987년 작고) 씨와 함께 큰 딸을 데리고 미군의 수송선을 타고 남한으로 내려왔다. 이때 경남 거제에서 임시로 마련된 피란민 수용소에서 머물렀다.


문 대통령의 고향이 경남 거제인 것은 이 때문이다. 문 대통령은 1953년 1월 전쟁통 속에서 둘째로 태어났다. 북에서 지내왔던 문 대통령의 부모는 낯선 땅에서 당장 생계를 꾸려나가는 게 급선무였다.


당시는 오랜 전쟁으로 무엇이든 닥치는 대로 일을 해 '하루 벌어 하루 먹고 사는' 시절이었다. 문 대통령의 부친은 사업을 벌였으나 성공하지 못했고, 강 여사가 연탄배달이나 행상을 벌이며 실질적인 가장 역할을 했다.


문 대통령은 어머니가 끄는 연탄 배달 리어카를 뒤에서 밀며 가난을 절절히 느꼈던 경험으로 자립심과 독립심을 키웠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가계 살림이 넉넉할 수 없었다. 문 대통령은 도시락을 싸 온 친구들의 뚜껑을 빌려 미군 물자인 옥수수로 만든 '강냉이죽'으로 끼니를 때우곤 했다고 한다.


부모의 헌신이 있었지만, 결코 가난에서 벗어나는 것은 어려운 일이었다.


그럼에도 문 대통령은 가난에 주눅 들지 않고 당시 지역의 명문 중·고인 경남중과 경남고를 차례로 입학했다. 문 대통령의 노력도 있었지만, 강 여사의 묵묵한 뒷바라지가 있었기에 가능했다.

더팩트

고 강한옥 여사는 과거서부터 부산 영도구의 성당을 찾아 꾸준히 문 대통령을 위해 기도했다고 알려졌다. 문 대통령이 천주교 신자가 된 것도 모친의 영향이었다고 한다. /청와대 제공

아들을 향한 강 여사의 모성애를 엿볼 수 있는 대목이 있다. 문 대통령이 경희대 법대생 시절인 1975년 4월 유신반대 시위에 나섰다가 구속됐고, 가족과 면회는 이뤄지지 않았다.


강 여사는 '아들이 검찰로 호송된다'는 말을 듣고 일찍부터 부산에서 서울로 올라와 문 대통령의 모습을 보기 위해 한참을 기다렸다.


문 대통령은 차 뒤편 작은 구멍 밖에서 달려오는 어머니를 발견했다. 강 여사는 떠나는 차를 뒤따라 달리며 아들의 이름을 불렀다.


문 대통령은 "마치 영화 장면 같은 그 순간이 지금까지도 뇌리에서 떠나지 않고 혼자서 어머니를 생각하면 늘 떠오르는 장면"이라고 했다.

더팩트

문재인 대통령이 모친 강한옥 여사의 임종을 지켜본 이후 빈소로 이동하기 위해 차량에 탑승하고 있다. /부산=뉴시스

문 대통령은 천주교 신자로 잘 알려져 있다. 이는 어머니의 영향이다. 강 여사는 동네 성당에서 나눠주는 전지분유에 대한 고마움으로 천주교 신자가 됐는데, 문 대통령도 이 영향으로 초등학생 시절 부산의 신선성당에서 세례를 받았다.


강 여사는 과거서부터 부산 영도구의 성당을 찾아 문 대통령을 위해 기도했다고 알려졌다. 신체 활동이 어려운 고령임에도 성당 미사를 꼭 챙겼다고 한다.


문 대통령은 이런 어머니의 고마움을 잊지 않고 있다. 문 대통령은 2017년 3월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토론회에서 "어머니 기도발로 여기까지 왔다"라며 어머니에 대한 남다른 사랑을 나타냈다.


강 여사는 29일 오후 향년 92세의 일기로 별세했다. 문 대통령은 고인의 뜻에 따라 장례는 가족들과 차분하게 치를 예정이다. 고인의 빈소는 남천성당에 마련됐다.


​[더팩트ㅣ청와대=신진환 기자] ​shincombi@tf.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