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원호·셔누 저격한 정다은·한서희…난감한 몬스타엑스

by더팩트

더팩트

몬스타엑스 원호와 셔누가 각각 정다은과 한서희의 채무 및 불륜 폭로로 구설수에 올랐다. /더팩트 DB

원호 채무에 이어 셔누 불륜 폭로


몬스타엑스가 정다은과 한서희의 채무 및 불륜 폭로로 난감해졌다. 사실 확인이 되지 않은 채 반복 재생산되는 상황이다.


'얼짱시대' 출신 정다은이 29일 몬스타엑스 멤버 원호로부터 받아야 할 돈이 있다고 주장한 것에 이어 31일에는 그가 소년원에 있었다고 추가 폭로했다. 여기에 정다은의 '빚투'에 동조했던 연습생 출신 한서희가 31일 몬스타엑스의 또 다른 멤버 셔누의 불륜을 폭로했다.


한서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정다은이 받은 DM(다이렉트 메시지)"라며 대화내용을 켑처한 사진을 공개했다. 대화 속 제보자는 자신의 아내가 셔누와 불륜을 저질렀다고 주장하며 몬스타엑스의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 담당 변호사에게 받은 메시지를 공개했다.


메시지는 '셔누에게 확인한 바, A씨가 결혼을 했다는 것도 전혀 몰랐고 남자친구가 있었다는 것도 전혀 몰랐다. 앞으로 A씨와 만날 계획도 전혀 없다고 했다. 9월 10일 새벽에 전화를 받은 이후로 A씨와 통화를 하거나 연락을 주고받은 사실이 없다고 한다'는 내용이다.


셔누에 앞서 원호는 정다은의 폭로에 시달렸다. 정다은은 29일 자신의 SNS에 "호석(원호 본명)아 내 돈은 대체 언제 갚아?"라고, 31일에는 "나는 네가 2008년에 한 짓을 알고 있다. 수원구치소. 특수절도 혐의. 시작한 것도 아니야. 소년원은 전과 아닌가"라고 적었다.


아직까지는 사실 확인이 되지 않은 정다은과 한서희의 일방적 주장일 뿐이다.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원호의 채무를 주장한 정다은에 대해 "법률 대리인을 통해 고소장을 접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서희에 대해서는 아직 공식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정다은과 원호는 과거 코미디TV '얼짱시대'에 함께 출연한 바 있다. 이후 원호는 몬스타엑스로 데뷔했고 정다은은 DJ로 활동하다 마약 투약 혐의로 1년 6개월 징역 형을 선고받았다. 출소한 뒤 한서희와 동성애 의혹이 나오기도 했다.


한서희는 걸그룹 연습생 출신으로 2017년 빅뱅 탑과 대마초를 흡연한 혐의로 재판을 받았다. 이후 비아이의 마약 의혹을 제보했고 그는 결국 소속팀 아이콘에서 탈퇴했다. 경찰은 지난달 비아이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


[더팩트 | 정병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