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김승연 회장 장남 김동관 한화큐셀 부사장 승진 "성장 주도할 것"

by더팩트

더팩트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장남 김동관 한화큐셀앤드첨단소재 전무(사진)가 2일 단행된 한화큐셀 정기 임원 인사에서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한화큐셀 제공

김동관 한화큐셀 부사장 승진…3세 경영 시동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장남 김동관 한화큐셀앤드첨단소재 전무가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지난 2015년 전무 승진 이후 국내외 주요 무대에서 태양광 등 신재생 에너지 관련 사업을 주도해 온 김 부사장이 4년 만에 승진 소식을 전하면서 업계 안팎에서는 내년 1월 합병을 앞둔 한화큐셀과 모회사인 한화케미칼의 사령탑 역할을 도맡으며 3세 경영에 속도를 높일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한화큐셀은 2일 김 부사장을 비롯한 14명(전무 승진 1명, 상무 승진 3명, 상무보 승진 9명 등)에 대한 임원인사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김 부사장은 올해 인사에서 태양광 부문의 실적 개선 공로를 인정받으며 승진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김 부사장은 태양광 사업 영업·마케팅 최고책임자(CCO)로서 국내는 물론 미국·독일·일본 등 세계 주요 태양광 시장에서 한화가 점유율 1위를 달성하는데 핵심 역할을 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한화 관계자는 "그룹의 태양광 사업은 지난 2010년 사업 진출 이후 한때 철수설까지 나올 정도로 힘겨운 시간을 보냈다"라면서 "김 전무가 2012년 1월 태양광 사업에 합류한 이후 뚝심있게 사업을 추진하지 않았다면 지금과 같은 결실을 보지 못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부사장은 내년 1월 1일 출범 예정인 한화케미칼과 한화큐셀앤드첨단소재 합병법인(가칭 한화솔루션)의 핵심 직책인 전략부문장을 맡아 책임경영 전면에 나설 계획이다. 태양광을 비롯해 석유화학 및 소재를 아우르는 한화솔루션의 중장기 전략 수립과 실행 지원 역할을 수행하면서 기업가치의 지속적인 성장을 견인하겠다는 복안이다.


특히, 김 부사장은 중국의 자급률 상승 및 미국의 셰일가스 기반 증설에 따른 국제 제품 가격 약세, 글로벌 업체 간 경쟁 심화 등 대내외 불확실성을 타개하기 위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통한 사업구조 혁신과 소재 부문 고부가 스페셜티 제품 전환을 가속화한다는 계획이다.


한화 관계자는 "한화솔루션 출범을 앞두고 대내외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다"라며 "김 전무가 신시장 개척과 사업모델 혁신을 통해 한화솔루션의 글로벌 성장을 주도하는 핵심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화큐셀앤드첨단소재 정기 임원 인사>


부사장 승진 (1명) - 김동관

전무 승진 (1명) - 김종한

상무 승진 (3명) - 김은식, 박상욱, 홍정권

상무보 승진 (9명)- 공시영, 김강세, 신동인, 안태환, 윤종호, 이병천, 이준우, 최대연, 최승용

​[더팩트 | 서재근 기자] ​likehyo85@tf.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