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황정음, 3일째 성형 의혹…침묵→강력 부인→법적 대응

by더팩트

더팩트

배우 황정음(왼쪽)이 전과 달라진 얼굴로 성형 의혹을 받고 있다. /황정음 인스타그램

황정음 측 "성형 의혹 말도 안 돼"


배우 황정음이 성형 의혹에 휩싸인 지 3일 만에 입을 열고 의혹을 부인했다.


황정음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27일 "현재 (드라마) 촬영 중인 배우가 성형 의혹이라는 것은 말도 안 된다"며 황정음의 성형 의혹을 부인했다. 그러면서 "오랜만에 배우의 근황을 보고 반가운 마음에 여러 의견을 주신 것이겠지만 추측성 악의적 댓글들의 경우 법적 모니터링을 할 것"이라고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황정음의 성형 의혹은 그가 지난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JTBC 새 드라마 '쌍갑포차' 촬영장에서 찍은 사진과 영상을 올리면서 시작됐다. 사진과 영상 속 황정음은 동료들의 생일 축하를 받고 행복해하고 있지만 이를 본 일부 누리꾼들은 "얼굴이 달라졌다"며 성형 의혹을 제기했다. 심지어 황정음의 이름은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올랐다.


이틀 연속 황정음의 이름이 실시간 검색어에서 내려오지 않았음에도 소속사는 "별도의 입장은 없다"며 성형 의혹에 말을 아꼈다. 하지만 3일째 의혹이 가라앉지 않자 소속사는 "황정음은 생일에 오랜만에 안부 인사 겸 예쁘게 나온 사진 올린 것뿐"이라고 해명했다.

더팩트

배우 황정음 소속사가 성형 의혹에 강력하게 부인했다. /황정음 인스타그램

황정음은 현재 2020년 상반기 첫 방송 예정인 '쌍갑포차' 촬영에 한창이다. '쌍갑포차'는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 작품이며, 신비한 포장마차의 까칠한 이모님과 순수 청년 알바생이 손님들의 꿈속에 들어가 맺힌 한을 풀어주는 판타지 드라마다.


드라마 '직장의 신', '가족끼리 왜 이래', '더 패키지'를 연출한 등의 전창근 PD가 메가폰을 잡고 하윤아 작가가 대본을 집필해 기대를 모은다. 황정음은 극 중 사연 있는 포차 이모님 월주 역으로 출연한다. 그와 함께 육성재, 최원영, 이준혁이 호흡을 맞춘다.


[더팩트|문수연 기자] ​ munsuyeon@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