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AFC U-23

'2무' 베트남 축구, 북한과 최종전에서 '박항서 매직' 나오나

by더팩트

더팩트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가 13일 열린 요르단과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겸 2020도쿄올림픽 아시아 최종예선 조별리그 D조 2차전에서 0-0으로 비겨 8강 진출에 먹구름이 드리워졌다./AP.뉴시스

13일 AFC U-23 챔피언십 겸 2020도쿄올림픽 아시아 최종예선 D조 2차전 요르단과 0-0...다득점 승리면 8강 가능


북한과 최종전에서는 '박항서 매직'이 발휘될까. '쌀딩크'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가 또 다시 2차전에서 득점 없이 비기며 사상 첫 올림픽 본선 진출에 먹구름이 드리워졌다. 북한과 최종전에서 다득점 승리를 거둔다면 올림픽 본선 진출 희망을 이어갈 수 있는 8강 진출 가능성도 있어 다시 한번 '박항서 매직'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베트남은 13일 오후 태국 부리람의 부리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겸 2020도쿄올림픽 아시아 최종예선 조별리그 D조 2차전 요르단과 경기에서 답답한 공격력을 보인 끝에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로써 베트남은 지난 1차전에서 아랍에미리트연합(UAE)과 0-0 무승부에 그친 데 이어 또 다시 0-0을 기록, 승점 2점으로 1승1무 승점 4의 UAE, 요르단에 이어 D조 3위를 기록했다.


앞서 열린 D조의 다른 경기에서 북한은 UAE에 0-2로 패해 2패로 8강 진출이 좌절됐다. 1차전에서 요르단에 1-2로 패한 북한은 베트남과 3차전을 벌이나 이 경기 결과와 관계없이 조별리그 탈락이 확정됐다. 이날 북한은 전반 17분 알하마디에 선제골을 내준 뒤 전반 29분 알라메리에 추가골을 허용하면서 완패를 당했다.


베트남은 이날 후방에서부터 착실한 빌드업을 통해 요르단 골문을 노렸으나 무딘 공격력으로 탄탄한 수비벽을 끝내 뚫지 못 했다. 2경기를 치르는 동안 한 골도 내주지 않았지만 한 골도 넣지 못 하는 빈약한 공격력을 보였다. 특히 마지막 북한과 최종전에서는 무조건 이기고, 그것도 다득점 승리를 거둬야 8강 진출을 바라볼 수 있는 '경우의 수'에 몰렸다.


중동세가 강세를 보이고 있는 D조에서는 현재 선두인 UAE가 2골·0실점, 요르단이 2골·1실점을 기록하며 골득실, 다득점에서 모두 베트남에 앞서 있다. 이번 대회는 승점이 같을 경우 팀 간 승자승이 최우선시되는데 베트남은 UAE, 요르단과 모두 0-0으로 비긴 상태다. 따라서 3차전에서 UAE와 요르단이 비긴다면 두 팀 모두 1승 2무가 되고, 베트남이 북한을 이긴다면 역시 1승 2무가 돼 세 팀이 골득실과 다득점을 따져 두 팀의 8강 진출을 가리게 된다.


하지만 베트남은 2차전까지 득점도 없고, 실점도 없는 상태라 골득실에서 +2의 UAE, +1의 요르단에 불리한 처지에 놓여 있다. 물론 UAE와 요르단이 3차전에서 어느 한 팀이 이기고, 베트남이 북한을 이긴다면 베트남은 조 2위로 8강에 오르게 된다. 베트남 축구로선 오는 16일 펼쳐지는 북한과 최종전에서 다시 한번 '박항서 매직'이 필요한 이유다.


​[더팩트 | 박순규 기자] ​skp2002@tf.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