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여행 ]

나만 알고 싶은
오키나와 통나무집

by볼로

사면이 바다로 둘러싸인 오키나와 섬에서 해변 놀이는 빼놓을 수 없는 코스 중에 하나이다. 수많은 해변 중, 남부를 대표하는 맑고 아름다운 해변으로 미바루비치가 손꼽힌다.

 

미바루는 수심이 얕고 바닷물이 깨끗하여 해양스포츠를 즐기기 그만! 여기에 감성 가득한 하마베노차야 카페도 있으니 모두에게 사랑받을만하다.

 

미바루비치의 아름다움이 진가를 발휘하는 건 높은 곳에서 내려다볼 때가 아닐까 싶다. 끝없이 펼쳐진 넓은 해변이 보석처럼 빛나는 모습은 여행의 피로를 씻어주는 보약과도 같을 테니 말이다.

나만 알고 싶은 오키나와 통나무집

오키나와 카페 중에서 한국인에게 가장 잘 알려진 곳이 해변과 가까이 있어 해변의 찻집이라는 뜻을 지닌 '하마베노차야'가 아닐까 싶다.

 

나 역시 오키나와에서 가장 기대한 카페였다.

나만 알고 싶은 오키나와 통나무집 나만 알고 싶은 오키나와 통나무집

파도소리가 들려오는 한적한 공간을 꿈꾼 건 욕심일까. 카페 안은 시끌벅적하였고, 바닷물이 빠진 갯벌 뷰는 나를 실망하게 만들었다.

 

허참, 내가 시간을 잘 못 맞춰가 놓고 실망이란다. 그래서 카페에서 5분 거리에 있는 미바루비치로 발길을 돌렸다.

나만 알고 싶은 오키나와 통나무집 나만 알고 싶은 오키나와 통나무집 나만 알고 싶은 오키나와 통나무집

참 은은하다. 라는게 맞는 표현일거 같다. 만자모의 비치는 눈이 시리도록 푸르렀는데, 이곳의 은은한 바닷물 색은 한적함을 풍겼다.

나만 알고 싶은 오키나와 통나무집

미바루비치의 첫 번째 매력을 가장 잘 느낄 수 있는 고속도로에서 해변을 향해 내려올 때이다. 한 눈에 품기도 어려운 거대한 바다 미바루비치는 그야말로 장관. 햇살에 반짝이는 거대한 보석과 같다고 할까.

 

그 장관을 다시 보기 위해 차를 타고 높은 곳으로 향했다.

나만 알고 싶은 오키나와 통나무집
나만 알고 싶은 오키나와 통나무집 나만 알고 싶은 오키나와 통나무집

와! 와! 와! 누가 만들었을까? 이곳은 뭐지? 이런 나무가 실제로 존재한단 말인가?

 

전망대를 찾아다니다 우연히 발견한 통나무집은 마치 로또에 당첨된 기분으로 입을 다물지 못하고 연신 "스고이"를 외쳤다. 마음 가는 대로 움직일 수 있는 렌터카의 묘미를 제대로 즐긴듯해서 뿌듯함은 덤으로 얻었다.

나만 알고 싶은 오키나와 통나무집
나만 알고 싶은 오키나와 통나무집 나만 알고 싶은 오키나와 통나무집 나만 알고 싶은 오키나와 통나무집

통나무 사이로 내려다 보이는 해변! 그 모습은 이루 말할 수 없는 감동!! 지금 이 순간 바다를 품은 하늘이 된 기분이다!

나만 알고 싶은 오키나와 통나무집
나만 알고 싶은 오키나와 통나무집 나만 알고 싶은 오키나와 통나무집

해변 뷰만큼이나 놀라웠던 것은 통나무집이다. 자세히 보니 리얼. 리얼. 지금도 자라고 있는 나무를 성장에 방해되지 않도록 잘 설계된 휴식 공간이었다. 어느 시설에서 관리하기보다는 개인 소유인 것 같았는데 주인이 누군진 모르겠지만 그는 미바루비치를 무척이나 사랑한 자일 것이다.

나만 알고 싶은 오키나와 통나무집

이보다 멋진 통나무집이 있을까. 다음 여행에서는 해변이 내려다 보이는 이곳에 올라 수박을 먹으며 신선놀이를 하고 싶다. 근데 다시 찾아 갈 수 있겠지...??

 

"위치는 몰라요"

 

통나무집의 주소는 모른다. 알아도 안가르쳐 줄 것이다. 여긴 나만 알고 싶은 보석같은 스팟이니까!

 

by 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