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컬처 ] 1957년 노벨문학상 수상

알베르 카뮈,
‘20세기의 양심’이라 불리는 소설가

by예스24 채널예스

알베르 카뮈, ‘20세기의 양심’이라

1913년 프랑스 식민지였던 알제리 몽드비에서 출생했다. 알사스 출신의 농업 노동자였던 아버지가 1차 세계대전 중 전사하고, 청각 장애인 어머니와 할머니와 함께 가난 속에서 자란 알베르 카뮈는 초등학교 시절 L. 제르맹이라는 훌륭한 스승을 만났다. 어렵게 대학에 진학해 고학으로 다니던 알제대학교 철학과에서 평생의 스승이 된 장 그르니에를 만나 큰 영향을 받게 되었다.

 

대학시절에는 연극에 흥미를 가져 직접 배우로 출연한 적도 있었다. 결핵으로 교수가 될 것을 단념하고 졸업한 뒤에는 진보적 신문에서 기자로 일했다. 한때 공산당에 가입했던 카뮈는 비판적인 르포와 논설로 정치적인 추방을 당하기도 했고, 프랑스 사상계와 문학계를 대표했던 말로, 지드, 사르트르, 샤르 등과 교류하며 본격적인 작품 활동에 몰입했다. 초기의 작품 『표리』(1937), 『결혼』(1938)은 아름다운 산문으로 그의 시인적 자질이 뚜렷하게 드러난다. 1942년 7월, 문제작 『이방인』을 발표하면서 주목 받는 작가로 떠올랐다.

 

제2차 세계대전 중에는 저항운동에 참가했다. 레지스탕스 조직의 기관지였다가 후에 일간지가 된 「콩바」의 편집장으로서 ‘모든 정치 활동은 확고한 도덕적 기반을 가져야 한다’는 신념에 바탕을 둔 좌파적 입장을 견지했다. 또 집단적 폭력의 공포와 악성, 부조리함을 알레고리를 통해 형상화한 소설 『페스트』로 문학계에 대 반향을 일으켰고 1951년에는 마르크시즘과 니힐리즘에 반대하며 제3의 부정정신을 옹호하는 평론 『반항적 인간』을 발표하여 사르트르와 격렬한 논쟁을 벌이기도 했다. 하지만 1956년 『전락』을 발표하면서 사르트르에게 걸작이라는 찬사를 받기도 했다. 1957년 『이방인』으로 ‘노벨문학상’을 수상한 후 최초의 본격 장편소설 『최초의 인간』 집필에 들어갔으나 1960년 자동차 사고로 생을 마쳤다.

 

실존주의 문학의 정수라 평가 받는 『이방인』에는 살인 동기를 '태양이 뜨거워서'라고 대답할 수밖에 없는 이가 등장한다. 그는 삶과 현실에서 소외된 철저한 이방인으로, 죽음이라는 한계 상황 앞에서 인간의 노력이란 것이 얼마나 부질없으며 한편으로는 그 죽음을 향해 맹렬히 나아가는 인간존재가 얼마나 위대한지 생각할 수 있게 한다.

 

부조리에 대한 추론을 시작으로 철학적 자살, 부조리한 인간, 철학과 소설, 키릴로프 등 철학적 에세이를 엮은 『시지프의 신화』는 시지프의 죄를 모티프로 하여 일상생활과 예술작품에서 드러나는 부조리한 측면을 명쾌하게 분석한 철학 에세이다. 1947년 출간된 『페스트』는 그 해의 ‘비평가상’을 수상한 작품으로, 2차 세계대전 이후 최대의 걸작으로 평가 받는다. 이 작품에서 페스트는 모든 자유가 제한되는 상황, 즉 감옥 속의 인간을 상징한다. 카뮈는 주인공인 의사 리외와 주변 인물들을 통해 부조리 속에서 상황을 직시하고 낙관적 기대 없이 묵묵히 허망과 맞서서 대결하는 인간상을 그렸다.

 

알베르 카뮈가 생전에 가장 아꼈던 작품은 『반항하는 인간』이었다. 그의 철학적?윤리적?정치적 성찰을 담은 글 중에서 가장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는 이 소설은 폭력과 테러를 역사적?철학적?정치적 맥락에서 살피며, 테러와 폭력이 난무하는 상황에서 어떻게 해야 하는가를 성찰한다.

 

이 외에도 『적지와 왕국』, 『행복한 죽음』, 『정의의 사람들』, 『 계엄령』, 『결혼』, 『여름』, 『태양의 후예』, 『젊은 시절의 글』, 『최초의 인간』, 『 여행일기』, 『단두대에 대한 성찰』, 『독일 친구에게 보내는 편지』, 『전락』, 『안과 겉』 등의 작품을 썼다.

알베르 카뮈 작가의 대표작

알베르 카뮈, ‘20세기의 양심’이라

상세정보

이방인

알베르 카뮈 저/김화영 역 | 민음사 | 원제 : L'Etranger 

 

미국 낯선 인물과 독창적인 형식으로 현대 프랑스 문단에 이방인처럼 나타난 소설. 젊은 무명 작가였던 알베르 카뮈에게 세계적 명성을 안겨준 이 작품은 현실에서 소외되어 이방인으로 살아가는 현대인이 죽음을 앞두고 비로소 마주하는 실존의 체험을 강렬하게 그린다. 카뮈는 '영웅적인 태도를 취하지 않으면서 진실을 위해서는 죽음도 마다하지 않는' 뫼르소라는 인물을 통해 기존의 관습과 규칙에서 벗어난 새로운 인간상을 제시한다. 자신을 둘러싼 것들에서 철저하게 소외된 뫼르소의 삶, 죽음에 이르러서야 신앙과 구원의 유혹을 떨치고 자기 자신과 세계를 똑바로 마주하게 되는 그의 모습을 통해 억압적인 관습과 부조리 속에 살아가는 고독한 현대인의 초상을 그린다.

 

 

 

알베르 카뮈, ‘20세기의 양심’이라

상세정보

페스트  

알베르 카뮈 저/김화영 역 | 민음사 | 원제 : La Peste 

 

비극의 소용돌이 속에서도 현실을 직시하며 의연히 운명과 대결하는 인간의 모습을 다룬 걸작이다. 카뮈는 이 작품에서 공포와 죽음, 이별의 아픔 등 인간이 경험하게 되는 극한의 고통과 절망을 그려낸다. 빠져나갈 길 없는 재앙을 온몸으로 견뎌내야만 하는 비극적 상황을 현실적으로 묘사하면서도 그 속에 결코 꺾이지 않는 희망의 의지를 담아내, 2차 세계 대전을 겪으며 정서적 공황 상태에 빠져 있던 다수의 사람들에게 큰 공감을 얻어냈다. 특히 운명에 잠식당하기를 거부하고 적극적으로 질병과 죽음에 맞서 싸우는 인물들을 통해 어떤 극한의 상황에서도 당당하게 투쟁하고 진리의 길을 걸어가려는 작가 자신의 세계관을 고스란히 드러내 보여준다.

 

 

 

알베르 카뮈, ‘20세기의 양심’이라

상세정보

최초의 인간

알베르 카뮈 저/김화영 역 | 열린책들 | 원제 : Le premier homme

 

카뮈의 갑작스러운 죽음 이후 30년 만에 발굴된 미발표 장편소설이다. 출간 후 작가의 대표작인 『이방인』보다도 큰 환영으로 받으며 경이로운 판매를 기록했다. 원래 『최초의 인간』은 유년기, 청장년기(정치적 입장, 알제리 문제, 레지스탕스), 어머니(아랍 문제, 식민지 문제, 서구의 운명) 등 3부작으로 구상되었는데, 카뮈의 돌연한 죽음으로 제1부인 유년기에서 더 이상 진행되지 못했다. 비록 유년기밖에 다루지 못한 미완의 원고라고는 하나, 카뮈의 유고작으로써 대단한 의미를 지니고 있는 작품이다. 약 10년간의 구상을 거쳐 사망하기 전까지 7개월 간 자신의 개인사, 특히 출생에서 열네 살까지 유소년기를 중심으로 뜨거운 상상력과 쉼 없는 열정으로 써 내려갔다. 『최초의 인간』이야말로 카뮈의 대표적 성장소설이라 할 수 있다.

 

 

알베르 카뮈, ‘20세기의 양심’이라

상세정보

전락

알베르 까뮈 저/유영 역 | 창비 | 원서 : La Chute

 

인간의 부조리를 직시하고 원죄의식을 통한 실존철학을 보여주는 카뮈의 대표소설이다. 작품은 네덜란드의 수도 암스테르담의 술집에서 전직 변호사 끌라망스가 술집에서 만난 또 다른 변호사에게 자신의 과거 삶을 회상하며 이야기해주는 형식으로 되어 있다. 끌라망스는 과거 한 여자가 쎈 강에서 투신자살하는 것을 보고 방관한 적이 있다. 이후 그 동안의 명성과 덕행이 얼마나 기만적이었나를 깨닫고, 세상에서 진정한 정의와 양심으로 평가 받았던 행위들이 모두 위선이라고 생각한다. 자신의 '원죄'를 의식한 그는 암스테르담으로 숨어들어 '속죄판사'가 된다. 참회자이자 재판관인 속죄판사는 자기 자신부터 신랄한 비판을 가한 다음 남을 심판한다. 끌라망스는 부조리한 세상에 맞서 좌절하거나 물러서지 않고, 속죄판사라는 일을 통해 제 나름의 방식으로 반항한다. 그리고 마침내 진정한 자유를 찾아 죽음마저도 의연히 받아들인다.

 

 

알베르 카뮈, ‘20세기의 양심’이라

상세정보

시지프의 신화

알베르 까뮈 저/김화영 역 | 책세상

 

카뮈의 근본 사상이 가장 잘 발현된 작품. 카뮈는 부조리로부터 반항, 자유, 정열이라는 세 결과를 이끌어 내고, 이것들을 최대한으로 느끼는 것이 최대한으로 사는 길이라고 말하고 있다. 끊임없이 바위를 밀어 올리는 데 온 힘을 쏟는 시지프는 허망하고 쓸데없는 짓인 줄 알면서도 바닥이 드러날 때까지 자신이 배당 받은 삶의 영역을 퍼 올리는 인간 문명의 상징이다. 항상 깨어 있는 의식 안에서 사는 현대인의 모습이기도 하다. 『시지프의 신화』는 풍부한 상상력과 섬세한 감수성, 유리알처럼 투명한 의식의 굴절에 따라 변화해 가는 위대한 사상을 통해 무한한 감동을 준다.

 

 

[추천 기사]

- 가브리엘 가르시아 마르케스, 마술적 사실주의를 구축한 소설가

- ‘한국 문학의 어머니’ 소설가 박완서

- 현대 프랑스 문학의 거장 ‘파트릭 모디아노’

- 김동인 문학상, 우여곡절의 이야기들

- 오르한 파묵, 현대 터키 문학을 대표하는 세계적인 작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