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겐세이' 이어 '야지'?...이은재 의원 일본어 사용해 또 구설

byYTN

'겐세이' 이어 '야지'?...이은재

자유한국당 이은재 의원을 비롯한 여야 의원들이 국회에서 '야지'(やじ)라는 일본어를 사용해 구설에 올랐다. '야지'는 야유나 놀림을 뜻한다.


7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 회의 초반, 자유한국당 조경태 의원은 "어제 여당 의원들이 동료들의 발언에 '야지'를 놓거나 문제를 제기하는 모습은 상임위에서도 거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는 전날 있었던 내년도 예산 심사에서 장제원 의원과 이낙연 국무총리의 공방 중 여당 의원들이 반발한 것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이에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우리가 야당 의원님들 말씀에 대해 '야지'를 놓은 기억은 없다"며 "다만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출석한 국무위원들의 인격 모독성 발언에 대해 주의를 주라고 위원장에게 요청을 드린 바 있다"고 반박했다.

'겐세이' 이어 '야지'?...이은재

조경태 의원의 발언에 이어 이은재 의원 역시 "동료 의원들의 질의에 대해 평가하고 '야지' 놓는 의원을 퇴출시켜 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장제원 의원은 "자유한국당 의원 발언 때 '야지'를 놓지 않았느냐, 비판을 안 했느냐"며 "우리 의원님들이 발언하실 때 더불어민주당 의석에서는 '그게 질의야?', '어디다 대고 큰소리야'라는 야유와 비난을 퍼부었다"고 말했다.


특히 이은재 의원이 일본어 사용으로 논란이 된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2월 그는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 회의에서 김상곤 당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설전을 벌이는 과정에서 이를 제지하는 유성엽 당시 교문위원장을 향해 "'겐세이' 놓지 말라"고 말했다.


견제를 뜻하는 일본어 '겐세이'의 사용은 당시에도 국회에서 사용하기엔 부적절했다는 지적을 받았다.


YTN PLUS 문지영 기자 (moon@ytnplus.co.kr)

[사진 출처= 뉴시스, YT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