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마을버스에 치인 9살...시민들의 눈물겨운 구조 노력

byYTN

[앵커]

경기도 하남시의 한 도로에서 어제저녁 길을 건너던 9살 초등학생이 마을버스에 치였습니다.


사고 당시 시민들이 아이를 구하기 위해 버스를 들어 올렸지만 병원에 옮겨진 아이는 끝내 숨졌습니다.


한동오 기자입니다.


[기자]

마을버스를 들기 위해 구호에 맞춰 안간힘을 쓰는 시민들.


차체는 들썩거리지만 바퀴는 꿈쩍도 하지 않습니다.


버스 밑에는 9살 아이가 깔려 있습니다.


[이정아 / 목격자 : 아이는 버스 뒷바퀴에 깔려 있었고 버스는 횡단 보도 바로 앞에 세워져 있었어요. 바로 구급차에 담요 같은 거 얼굴 전체 씌우고 실려 갔거든요.]


어둑해진 저녁에 할머니, 동생과 함께 근처 목욕탕을 가던 9살 A 군.


도로를 건너다 마을버스에 치였습니다.


A 군은 사고 직후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습니다.


구급차가 신고 5분 만에 도착했지만 이미 위중한 상태였습니다.


사고 현장입니다. 횡단보도에서 불과 10m도 떨어지지 않은 곳에서 아이는 사고를 당했습니다.


사고 장소는 왕복 2차로, 보행자 통행이 금지된 곳입니다.


경찰 조사 결과, 버스 기사의 속도위반은 없었습니다.


하지만 사망사고이기 때문에 경찰은 교통사고 특례법상 과실치사 혐의로 버스 기사의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입니다.


YTN 한동오[hdo86@ytn.co.kr]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