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아버지 반대 심했다"...'아내의맛' 최연제♥케빈 고든, 영화 같은 첫 만남 공개

byYTN

YTN

90년대 청춘스타 최연제가 리처드 기어 닮은 꼴인 남편 케빈 고든과 함께 LA 라이프를 선보였다.


지난 3일 방송한 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에는 선우용여의 딸이자 가수였던 최연제, 그리고 남편 케빈 고든이 출연했다.


지난 2001년 연예계를 은퇴하고 미국으로 떠난 최연제는 2005년 미국인 은행 부사장 케빈 고든과 결혼, 슬하에 외동아들을 두고 있다. 현재는 미국에서 한의사로 자리 잡았다.


두 사람은 운명 같은 첫 만남을 회상했다. 최연제는 "남편이 공항에서 저를 처음 봤다. 제가 라운지에서 커피 타는 걸 보고 '이야기를 하고 싶다'고 생각했는데 못 했다"며 "그러다 같은 비행기를 타서 운명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손편지로 '너무 아름다운데 마음도 아름다우신지 대화를 나눠보고 싶다'고 적었다. 저도 딱 보고 인상이 좋아서 비행기에서 한 시간 정도 이야기를 나눴다"고 영화 같은 만남을 전했다.


이어 케빈은 장모인 배우 선우용여를 만나자, 뜨겁게 포옹하더니 소파에서 잠든 선우용여에게 다가가 담요를 덮어주는 다정 끝판왕 면모로 부러움을 자아냈다.


저녁 식사 자리, 케빈은 최연제 아버지가 결혼을 극심히 반대하자 한국어 통역이 가능한 변호사를 고용, 편지를 번역해 전달한 일화를 고백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더불어 "너희가 결혼한 지 얼마나 됐느냐"는 선우용여의 질문에 "14년 5개월 7일"이라는 로맨틱한 답변으로 환호를 이끌었다.


케빈은 최연제 아버지와의 마지막 영상 통화와 처남 결혼식을 떠올리며 "장인어른이 제 손을 잡아주셨다. 장인어른의 눈에서 사랑을 느낄 수 있었다"고 말했다. 최연제는 돌아가신 아버지 생각에 눈시울을 붉혔다.


이어 케빈은 작고한 장인어른을 떠올리며 "영상 통화하던 중 '사랑해'라고 말해주셨을 때가 기억난다"고 말하더니 "제 손을 잡아주셨을 때도 사랑을 느낄 수 있었다"고 말해 모녀를 눈물짓게 했다.


케빈은 "아름다운 딸을 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한 뒤 건배를 제안했다. 케빈의 아름다운 노력으로 이뤄낸 따스한 가정, 그리고 이들의 뜨거운 사랑이 깊은 감동과 울림을 안겼다.


'아내의 맛'에 새롭게 합류한 최연제 소식에 시청자들은 반가워했다. 오랜만에 모습을 드러낸 최연제의 감동적인 사연과 미국 정착기 등에 기대가 모아진다.


YTN Star 공영주 기자(gj92@ytnplus.co.kr)

[사진제공 =TV조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