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버려진 스타벅스 병 물고 있는 새끼 물범

byYTN

YTN

영국의 한 해안가에서 버려진 스타벅스 유리병을 물고 있는 새끼 물범이 포착됐다.


지난 2일(현지 시각) 영국 BBC는 영국 북부 링컨셔의 도나 누크 해안에서 한 사진작가가 촬영한 새끼 물범의 사진을 보도했다. 사진 속 어린 물범은 빈 스타벅스 커피 병을 입에 물고 카메라를 바라보고 있다.


현지 야생동물보호협회 '와일드 라이프 트러스트'는 이 사진에 대해 "인간의 활동이 해양 생물에게 미치는 영향을 보여주고 있다"라며 "해양 쓰레기는 국가적 문제이며, 정부가 해양 환경을 보호하고 복원하는 노력이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YTN

매체에 따르면 링컨셔의 도나 누크 해변은 '와일드 라이프 트러스트'가 영국 국방부와 협력해 정기적으로 해변 청소를 하는 곳이다. 올해 이 해변에서만 1,500마리의 새끼 물범이 탄생하기도 했다. 그러나 여전히 낚싯줄, 장난감 등 쓰레기가 발견되고 있는 게 현실이었다.


스타벅스 대변인도 사진에 대한 유감을 표했다. 스타벅스 측은 "재활용과 재사용을 장려함으로써 폐기물을 줄이는 게 우리의 목표"라고 밝혔다.


YTN PLUS 문지영 기자(moon@ytnpl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