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골든글로브에 울려 퍼진 '기생충'...韓영화 새로운 역사

byYTN

YTN

제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영화 '기생충'(감독 봉준호)이 울려 퍼졌다. 한국영화 최초로 외국어 영화상의 영예를 안았다. 아쉽게도 각본상과 감독상 수상은 불발됐다.


6일(한국시간) 제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이 미국 로스앤젤레스 베벌리힐스 힐튼 호텔에서 열렸다.


'기생충'은 제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외국어 영화상, 감독상, 각본상 등 무려 3개 부문에 이름을 올렸다. 영화와 드라마를 통틀어 한국 콘텐츠가 골든글로브 시상식 후보작으로 선정된 것은 '기생충'이 최초다.


골든글로브 시상식은 할리우드 외신기자협회에서 주최하고 매년 미국 LA에서 개최되는 시상식으로, 아카데미(오스카) 시상식과 함께 미국에서 개최되는 대표적인 시상식으로 꼽힌다. 특히 한 달 뒤 개최되는 아카데미 수상 결과를 예상할 수 있는 전초전으로 읽힌다.


봉준호 감독은 시상식이 열리기 전인 레드카펫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작품이 노미네이트 된 것에 대해 "예상하지 못했다. 평소 하던 대로 영화를 찍었는데 오게 돼서 기쁘다"라면서 영화가 사랑받은 이유에 대해 "이야기가 예측할 수 없다. 예측할 수 없는 사건들이 벌어지고 있는 것"을 꼽았다.


그러면서 "(골든글로브 시상식)수상을 기대하고 있다"라고 자신했다.

YTN

그 자신감의 결과는 한국영화 최초의 외국어 영화상 수상으로 이어졌다. '기생충'은 중국계 미국인 룰루 왕 감독의 '더 페어웰' 프랑스 라주 리 감독의 '레 미제라블' 스페인 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의 '페인 앤 글로리' 프랑스 셀린 시아마 감독의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을 제치고 외국어 영화상을 받았다.


"어메이징, 언빌리버블"이라고 외치며 단상 위에 오른 봉준호 감독은 "멋진 세계 영화감독들과 후보에 오를 수 있어서 그 자체가 영광이었다"라고 말했다. 그는 "자막의 장벽, 1인치 정도 되는 장벽을 뛰어넘으면 많은 영화를 즐길 수 있다"라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단 하나의 언어를 쓴다고 생각한다. 그 언어는 영화(I think we use only one language, Cinema)"라고 덧붙여 박수갈채를 받았다.


'기생충'이 후보에 올랐던 각본상은 '원스 어 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의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에게 돌아갔다.


봉준호 감독은 감독상을 놓고 마틴 스코세이지('아이리시맨') 쿠엔틴 타란티노('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샘 멘데스('1917') 토드 필립스('조커') 등 쟁쟁한 감독과 경합했다. 그 결과 샘 멘데스 감독이 감독상을 수상했다.

YTN

'기생충'은 전원 백수인 기택(송강호)네 장남 기우(최우식)가 가족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으며 박사장(이선균)네 과외선생 면접을 보러 가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다. 송강호 이선균 조여정 최우식 박소담 장혜진 등이 출연했다.


지난해 5월 제72회 칸영화제에서 최고 영예인 황금종려상을 받은 영화는 한국에서 개봉해 10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이후 북미에서 개봉해 2200만 달러의 수입을 올리는 등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외국어 영화상 수상으로 이제 '기생충'은 아카데미 시상식으로 시선이 쏠리고 있다. 오는 2월 열리는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기생충'은 최우수 국제극영화상(구 외국어 영화상)과 주제가상 예비후보에 올랐다.


YTN Star 조현주 기자(jhjdhe@ytnplus.co.kr)

[사진제공=게티이미지코리아, 골든글로브시상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