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컬처 ]

'베놈'에서 숙적 스파이더맨이 등장하지 않는 이유

by직썰

정의로운 기자 에디 브록(톰 하디)이 외계 생물체 심비오트의 숙주가 된 후 ‘베놈’으로 거듭나는 이야기를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 <베놈>. 이 영화에 관한 10가지 잡지식을 소개합니다.

ⓒ시네마피아

1. 먼저 1984년 처음 등장하며 베놈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외계 생물체 심비오트부터 살펴보겠습니다. 심비오트는 숙주에게 기생해 살아가며 숙주에 따라 성향은 달리하지만, 근본적으로 야성적이고 거친 성향의 외계생명체인데요. 숙주의 능력을 복제할 수 있기 때문에 원작 코믹스 속 첫 숙주인 스파이더맨의 능력을 사용할 수 있게 됐죠. 영화에서는 2007년 <스파이더맨 3>에서 스파이더맨(토비 맥과이어)이 지구로 떨어진 운석에서 나온 심비오트로 감염된 블랙 슈트를 입었으며 이후 에디 브룩(토퍼 그레이스)과 결합해 베놈이 됩니다.

 

2. 1대 베놈 캐릭터이자 이번 영화에도 등장하는 에디 브룩은 1986년 9월 코믹스 <웹 오브 스파이더맨> 18호에 카메오로 처음 출연했죠. 이후 1988년 <어메이징 스파이더맨> 299호와 300호에서 에디 브룩은 베놈으로 첫선을 보입니다. 언론사 데일리 글로브의 기자인 에디 브룩은 신 이터라는 범죄자에 대한 특집 기사를 보도했으나 엉뚱한 사람을 골라 보도하며 회사에서도 나가게 되죠. 그리고 진짜 신 이터를 잡은 스파이더맨에 대한 증오심도 키우게 되는데요. 영화 <스파이더맨 3>와 유사하게 에디 브룩은 스파이더맨이 버린 심비오트로 감염되며 베놈이 된 후 복수를 종용받게 됩니다.

'베놈'에서 숙적 스파이더맨이 등장하

3. 하지만 이번 작품에서 베놈을 만들게 한 스파이더맨은 볼 수 없는데요. 이는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MCU) 속 스파이더맨과 다르게 베놈이 새롭게 만들어진 마블 영화 세계관인 소니 마블 유니버스(SUMC)에 속했기 때문입니다. 덕분에 이 작품에서 베놈은 스파이더맨처럼 거미 문양이 없으며 거미줄과 비슷한 물질을 발사하는 대신 다른 방법으로 공격을 펼치죠.

 

한편, 앞으로 흑인 히어로 <나이트 워치>, 스파이더맨의 연인이자 적인 <블랙 캣>, 사설경호업체 실버 세이블 인터내셔널 경영자인 <실버 세이블>, 한국계 미국인 여성 히어로 <실크>, 신체가 뱀파이어처럼 변한 <모비어스 더 리빙 뱀파이어>, 스파이더맨의 빌런 중 하나인 <크레이븐 더 헌터> 등에 대한 SUMC 영화 제작을 진행 혹은 계획 중입니다. 소니 픽쳐스는 디즈니의 마블 스튜디오 지원 없이 약 900명 이상의 마블 캐릭터를 영화화할 권리를 갖고 있는데요. 그래서 <베놈>의 성공 여부가 SUMC 제작 여부로 연결된다고 하죠.

'베놈'에서 숙적 스파이더맨이 등장하

4. 이번 작품에서 베놈은 톰 하디가 연기합니다. 베놈의 목소리 녹음을 위해 톰 하디는 “매 촬영의 시작을 녹음실에서 시간을 보냈다”라고 밝혔는데요. 음향 팀은 톰 하디가 녹음한 베놈의 대사에 특수효과를 더해 소름 끼치는 저음을 만들었고 톰 하디는 당일 아침에 녹음한 파일을 귓속에 있는 인이어로 들으며 연기를 했습니다. 그는 “귓속에 울리는 베놈의 목소리를 들으니 마치 실제 베놈 캐릭터와 함께 리허설을 마친 기분이었다”라고 이야기했죠. 톰 하디는 전설적인 음악인 제임스 브라운의 목소리에 영감을 받아 작업했다고 언급했습니다.

 

5. 한편, 톰 하디에게는 마스크 흥행 공식이 있는데요. 먼저, <다크 나이트 라이즈>(2012년)에서 얼굴의 절반을 가린 산소마스크를 쓴 채로 빌런 베인을 연기했죠. 이어 <매드맥스: 분노의 도로>(2015년)에서는 쇠창살 같은 철 가면으로 얼굴의 대부분을 가린 채로 등장하는 맥스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습니다. 최근작인 <덩케르크>(2017년)에서는 영국 공군 조종사 파리어로, 전투기라는 공간 속에서 마스크로 얼굴을 가림에도 멋짐이 넘쳐나는 연기를 보여줬죠. <베놈>에서는 어떤 결과가 나올까요?

'베놈'에서 숙적 스파이더맨이 등장하

6. 이번 작품에는 <인터스텔라>(2014년)로 아카데미 시상식 시각효과상을 받은 폴 J. 프랭클린이 시각 특수효과에 참여했는데요. 그의 과제는 베놈이 가짜라는 생각이 들지 않을 만큼 감각적이면서도,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캐릭터를 만들어내는 것이었죠. 폴 J. 프랭클린은 “베놈을 구현하는 과정은 힘들었던 만큼 즐거웠던 과제였다. 이 과정은 한 번도 가본 적이 없는 새로운 세계에 새 기술과 아이디어를 밀어 넣는 것이었다”라고 말했습니다.

 

7. <베놈>의 촬영감독은 초기 MCU 작품인 <아이언맨>(2008년), <아이언맨 2>(2010년)를 담당한 매튜 리바티크인데요. 이번 작품에서 그는 베놈이 탄생하는 라이프 파운데이션에서 텅스텐과 조명 온도를 세밀하게 조절하며 불안정한 불빛들로 드라마틱한 효과를 파급력 있게 담아냈습니다. 라이프 파운데이션 세트 제작은 <스파이더맨: 홈커밍>(2017년)의 미술감독이었던 올리버 숄이 참여했는데요. 그와 미술팀은 영화의 세트를 짓기 전부터 두 달간의 준비 과정을 거치며 밤낮을 가리지 않고 작업에 매진했죠.

'베놈'에서 숙적 스파이더맨이 등장하

8. 이번 작품에 등장하는 다른 캐릭터들을 살펴볼까요? 칼튼 드레이크는 기업 라이프 파운데이션의 대표이자 천재과학자입니다. 원작 코믹스에서 칼튼 드레이크는 본인의 암 치료 목적으로 심비오트를 찾으며 중년 백인 남성으로 등장하죠. 이번 작품에서는 인종과 연령이 변경됐는데 <로그 원: 스타워즈 스토리>(2016년)에서 보디 룩을 맡은 리즈 아메드가 연기했습니다. 칼튼 드레이크는 이 작품에서 베놈의 숙적 중 한 명인 라이엇으로 변신할 예정이죠.

'베놈'에서 숙적 스파이더맨이 등장하

9. 에디 브룩의 옛 연인이자 유명 로펌 변호사 앤 웨잉 역할로 <마릴린 먼로와 함께한 일주일>(2012년)에서 마릴린 먼로를 맡으며 아카데미 여우주연상 후보에, <맨체스터 바이 더 씨>(2016년)에서 씻을 수 없는 기억을 가지며 살아가는 랜디 역할로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후보에 오른 바 있는 미셸 윌리엄스가 연기합니다. 미셸 윌리엄스의 첫 번째 슈퍼히어로 영화인데요. 앤 웨잉은 원작 코믹스에서 에디 브룩이 죽기 전 심비오트를 서로 결합해주면서 쉬베놈으로 변신하죠.

'베놈'에서 숙적 스파이더맨이 등장하

10. <베놈>은 많은 이들이 기대한 ‘R 등급’, 성인용 영화가 아닌 ‘PG-13 등급’, 15세 이하 관람가로 상영되는데요. 지난 9월 17일 영상물등급위원회의 심의 결과를 받으며 일부 영화 팬 사이트에서 북미와 한국의 상영시간이 다른 것에 대한 편집 의혹이 제기됐죠. 국내 배급을 담당하는 소니픽쳐스엔터테인먼트코리아 측은 “<베놈> 본편은 북미 버전과 국내 버전이 상영시간과 내용이 동일하다. 다만 북미 버전에는 2018년 12월 개봉예정인 애니메이션 <스파이더맨: 뉴 유니버스>의 영상이 약 4분가량 추가돼 러닝타임이 차이가 나는 것이며 이 영상을 추가한 버전으로 심의를 받을 경우 국내 개봉일을 연기할 수밖에 없었다. 이후 <스파이더맨: 뉴 유니버스>의 영상을 포함한 추가 심의 등의 다양한 방법을 모색하고 있다”라고 밝혔습니다.

 

직썰 필진 영화 읽어주는 남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