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라이프 ]

여름철 즐겨 입는 린넨·인견 세탁법은?

by아시아경제

린넨 소재 의류 세탁 시 뜨거운 물세탁, 드라이클리닝 피해야

인견 소재 의류, 이불 세탁 시 30℃ 이하 물에서 중성세제로 세탁

여름철 즐겨 입는 린넨·인견 세탁법은

애경산업 '리큐 Z 얼룩지우개' 연출 사진

본격적인 무더위가 찾아오면서 땀 흡수와 배출이 잘 되는 린넨, 인견 등 시원한 소재가 인기를 끌고 있다. 린넨과 인견은 식물성 섬유 중 하나로 일반 옷과 소재가 다르므로 세탁 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린넨은 뜨거운 물세탁, 드라이클리닝 지양

린넨은 마를 기반으로 하는 얇은 소재로 땀 흡수력과 체온을 낮춰주는 효과가 탁월하지만 구김도 잘 생기는 만큼 세심한 세탁이 필요하다.


린넨은 30℃ 이하의 미지근한 물에서 중성세제로 손빨래 하는 것이 좋다. 이 때 너무 강하게 주무르거나 비틀면 옷 형태가 변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세탁기를 이용할 경우에는 옷감 보호를 위해 세탁망에 넣은 후 울코스로 세탁하는 것이 좋다.


섬유유연제 사용과 드라이클리닝은 피하는 것이 좋다. 섬유유연제를 사용하면 린넨의 식물 줄기가 떨어져 나가는 현상인 잔사가 발생할 수 있으며 드라이클리닝을 하면 변색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건조 시에는 햇볕이 강한 곳에서 말릴 경우 색이 바래질 수 있으므로 그늘에서 말리는 것이 좋다.


인견은 30℃ 이하의 물에서 중성세제로 세탁

인견은 물에 약한 반합성 소재의 섬유로 세탁 시 물에 장시간 담가두면 강도가 약해져 주의해야 한다. 100% 인견으로 이루어진 의류나 이불은 물에 젖으면 모양에 변형이 올 수 있어 조심스럽게 손세탁을 하는 것이 좋다. 손세탁을 할 때는 30℃ 이하의 물에서 세탁하는 것이 좋으며 섬유 사이에 찌꺼기가 남지 않도록 액체형 중성세제를 사용하는 것을 권장한다.


세탁기를 사용할 때는 단독세탁으로 세탁망에 넣은 후 울코스로 세탁하는 것이 좋다. 이 때 강한 탈수는 옷감을 변형시킬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여름철 즐겨 입는 린넨·인견 세탁법은

흰 옷은 애벌빨래 하는 것이 중요

여름철 특히 자주 입는 흰 옷은 커피나 음식물과 같은 생활 얼룩에 취약하기 마련이다. 흰 옷을 깨끗하게 세탁하기 위해선 생활 얼룩을 애벌빨래 하는 것을 권장하고, 다른 빨랫감과 함께 세탁하기 보다는 흰색 의류만 모아 단독 세탁하는 것이 좋다. 땀이나 피지 등으로 오염되기 쉬운 목, 소매, 겨드랑이 부분은 애벌빨래를 해서 눈에 보이지 않는 얼룩을 효과적으로 제거하는 것이 좋다.


박미주 기자 beyond@asia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