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비즈 ]

1980년대 1000원으로
할 수 있었던 것

by데일리라이프

지금은 상상할 수 없는 30년 전 천원의 가치

1980년대 1000원으로 할 수 있 1980년대 1000원으로 할 수 있

요즘 천원으로 살 수 있는 물건과 먹을거리는 그리 많지 않다. 편의점에서 아이스크림 하나를 사기에도 부족한 금액이 바로 천원이다. 하지만 30년 전 당시 천원의 가치는 지금과는 확연히 달랐다고 한다. 살 수 있는 것도 할 수 있던 것도 너무나 많았던 것. 그렇다면 1980년대에는 천원 한 장으로 무엇을 하고, 무엇을 살 수 있었을까? 그래서 준비했다. ‘1980년대 1000원으로 할 수 있었던 것’ 10가지! 지금과는 다른 가치를 지니고 있던 천원. 천원으로 많은 것을 할 수 있던 1980년대의 생활 속으로 들어가 보도록 하자.

1. 롯데리아 햄버거+콜라

1980년대 1000원으로 할 수 있

1980년대 당시 천원으로 롯데리아 햄버거와 콜라를 사 먹을 수 있었다. 80년대 롯데리아 햄버거 가격은 600원, 치즈 햄버거는 750원, 새우 햄버거는 750원이었으며, 콜라와 사이다 한 잔의 가격은 300원이였다. 이 밖에도 롯데리아 핫도그는 300원, 포테이토의 가격은 500원이었다.

2. 서울우유 5개

1980년대 1000원으로 할 수 있

지금은 천원으로 200ml 우유를 하나만 살 수 있지만 1980년대에는 200ml 서울우유를 무려 다섯 개나 살 수 있었다. 당시 서울우유 200ml의 개당 가격은 200원으로, 어린 아이부터 노인층에 이르기까지 많은 사람들이 200원을 주고 우유를 사 먹었다.

3. 월드콘 3개

1980년대 1000원으로 할 수 있

지금은 하나에 천원이 넘는 월드콘도 1980년대에는 천원만 있으면 무려 세 개나 사 먹을 수 있었다. cm송과 함께 많은 사랑을 받았던 월드콘의 1980년대 가격은 개당 300원으로, 천원이면 3개를 살 수 있었던 것이다. 시대의 흐름에 따라 가격도 많이 올랐지만 월드콘의 인기는 여전하다.

4. 소주 5병

1980년대 1000원으로 할 수 있

소주 역시 지금은 한 병에 천원이 넘지만 1980년대에는 200ml우유의 가격과 똑같았다. 당시 소주 한 병은 200원에 판매되었으며, 천원이면 다섯 병이나 살 수 있었던 것이다. 그 때 보다 술의 알코올 함유량이 낮아지고, 가격은 올랐지만 한국을 대표하는 서민 술이라는 사실은 변함이 없다.

5. 자장면 두 그릇

1980년대 1000원으로 할 수 있

지금이야 자장면이 대중적이고 언제든 시켜먹을 수 있는 배달 음식이 되었지만 1980년대 까지만 해도 자주 먹을 수 없는 음식이었다. 당시 자장면 한 그릇의 가격은 500원으로, 천원이면 두 그릇을 먹을 수 있었다. 500원이면 싸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당시 중소기업 과장 월급이 50만원, 서울 아파트 한 채가 1,200만원이던 것을 생각하면 전혀 싼 것이 아니다.

6. 서울시내 버스표 7장

1980년대 1000원으로 할 수 있

사진 : 수집뱅크코리아

당시 천원만 있으면 버스표를 무려 7장이나 구입할 수 있었다. 1980년대 서울시내 버스표의 가격은 장당 140원으로, 천원이면 7장을 살 수 있었던 것이다. 지금과 마찬가지로 당시의 버스는 아침 저녁으로 학생과 직장인들의 발이 되어 주었다.

7. 서울 택시 기본요금

1980년대 1000원으로 할 수 있

현재 서울의 택시 기본요금은 3000원이다. 그렇다면 30년 전인 1980년대의 서울 택시 기본요금은 얼마였을까? 당시 택시의 기본요금은 800원이었다. 따라서 천원이면 기본요금에 해당하는 거리 외에 조금 더 갈 수 있었던 것이다.

8. 오락실 게임 20판

1980년대 1000원으로 할 수 있

사진 : 유튜브 서원영

요즘 오락실에 가면 오락 한판에 500원, 천원 이지만 1980년대에는 오락실 게임 한 판에 50원이었다. 따라서 천원만 있으면 오락실 게임을 무려 20판이나 할 수 있었던 것이다. 500원만 있어도 10판은 할 수 있던 시절로, 학교 하원 시간이면 학생들로 장사진을 이뤘다고 한다.

9. 제도샤프 1개

1980년대 1000원으로 할 수 있

당시 중∙고등학생들의 워너비 학용품이었던 제도 1000! 지금도 국민 샤프로 통하는 제도샤프의 1980년대 가격은 1개에 1000원으로 결코 저렴하지 않았다. 하지만 그만큼 성능이 좋아 많은 중∙고등학생들이 선물로 받고 싶어 했을 정도라고 한다.

10. 라면 10봉지

1980년대 1000원으로 할 수 있

응답하라 1988에 자주 등장하며, 저녁 시간마다 군침을 꿀꺽 삼키게 만든 라면! 그렇다면 1980년대에 라면 한 봉지의 가격은 얼마였을까? 당시 삼양라면 한 봉지의 가격은 100원으로, 천원으로는 무려 열 봉지나 살 수 있었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