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라이프 ] 펫스티벌

특별 간호사로 취직 된 '라쿤' 어떤 사연이?

by이데일리

러시아 동물병원에 라쿤이 특별 간호사로 취직했습니다.

이데일리

라쿤 ‘야사’는 수의사가 키우는 반려동물인데요. 어미를 잃고 길에서 떠돌던 야사를 수의사 알렉세이가 입양했다고 합니다.

이데일리

알렉세이는 우연히 야사를 본인 동물병원에 데려왔다가 다른 동물들과 잘 지내는 모습을 보고 일명 ‘특별 간호사’로 채용했다고 하는데요. 야사는 낯선 장소에 힘들어하는 동물들에게 긴장을 풀어주며 편안함을 제공해줍니다.

이데일리

그러다 가끔 장난기 넘치는 동물에게는 주의를 주며 병원 내 군기반장의 역할을 톡톡히 수행한다고 하네요. 이런 사연으로 현재 야사는 사람들의 많은 사랑을 받으며 러시아 동물병원의 스타가 됐다고 합니다.


​[이데일리 최민아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