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여행 ]

자연·역사·문화가 공존하는 비경, 올림픽 아리바우길

by중앙일보

자연·역사·문화가 공존하는 비경, 올
자연·역사·문화가 공존하는 비경, 올
자연·역사·문화가 공존하는 비경, 올
자연·역사·문화가 공존하는 비경, 올
자연·역사·문화가 공존하는 비경, 올
자연·역사·문화가 공존하는 비경, 올
자연·역사·문화가 공존하는 비경, 올
자연·역사·문화가 공존하는 비경, 올
자연·역사·문화가 공존하는 비경, 올
자연·역사·문화가 공존하는 비경, 올
자연·역사·문화가 공존하는 비경, 올

2017년 10월 14일,올림픽이 열리는 강원도의 세 고장(정선·평창·강릉)을 잇는 트레일이 탄생했다.9개 코스 131.7킬로미터 길이의 장거리 트레일 ‘올림픽 아리바우길’이다.


정선·평창·강릉의 오랜 명소를두루 짚는 올림픽 아리바우길.세 고장의 이름난 산과 강, 바다와 호수,시장과 유적을 두루 아우른다.

꿈속 같은 세상 - 모정탑길

노추산(1322m) 북쪽 자락에 들어선 모정탑길은올림픽 아리바우길이 찾아낸 비경 중의 비경!올림픽 아리바우길 3코스의 자리한 모정탑길은 약 500m 길이의 계곡 길이다.


모정탑(母情塔)은 이름처럼 어머니가 쌓아 올린 돌탑이다.고(故) 차순옥(1943~2011) 여사의 한 맺힌 삶이 돌 하나하나에 새겨져 있다.


안내판에는 돌탑 3000개라고 적혀 있으나,계곡 곳곳의 돌탑은 못해도 4000개가 넘어 보인다.돌탑은 대부분 어른 키만 하며, 돌 중에는 장정도 버거워 보이는 바위가 허다하다.

빈 것으로 꽉 차다 - 안반데기


모정탑길 어귀 주차장에서 도로를 건너면 나타나는 3코스 종점 배나드리 마을.이곳에서 도암댐까지 송천 물길을 따라 임도가 나 있다.


송천 물길은 봄에는 꽃잎 흩날리고, 여름엔 그늘이 드리우며,가을엔 단풍이 물들고, 겨울엔 흰 눈이 소복한 오솔길이다.올림픽 아리바우길이 찾아낸 또 하나의 비경!


송천 물길을 따라가다 보면 오른쪽 산 정상부 해발 1000m 언저리에고산 평원 '안반데기'가 숨어 있다.우리나라에서 가장 넓은 고랭지 배추밭인 이곳은올림픽 아리바우길 5코스의 전반부를 이룬다.


올림픽 아리바우길 코스 중 5코스는 가장 고도가 높지만 코스 전체가 비경이다.안반데기는 여름 풍경 중에서도 수확을 앞둔 배추가 가득 차 있는8월의 모습이 가장 알려져 있다.


안반데기의 가을은 좀처럼 드러나지 않았지만,올라가면 뜻밖의 장관이 기다리고 있다.이른 아침 안반데기에 오르면 발아래로 구름바다가 펼쳐진다.아무것도 없지만 꽉 찬 것 같은 기분을 느낄 수 있다.


글= 손민호 기자

사진= 중앙포토

제작= 노희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