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여행 ]

이것은 돔구장인가 온실인가, 서울식물원 공짜로 즐기기

by중앙일보

이것은 돔구장인가 온실인가, 서울식물
이것은 돔구장인가 온실인가, 서울식물
이것은 돔구장인가 온실인가, 서울식물
이것은 돔구장인가 온실인가, 서울식물
이것은 돔구장인가 온실인가, 서울식물
이것은 돔구장인가 온실인가, 서울식물
이것은 돔구장인가 온실인가, 서울식물
이것은 돔구장인가 온실인가, 서울식물
이것은 돔구장인가 온실인가, 서울식물

올 겨울 새로운 핫플레이스 뜬 서울식물원~지난해 10월 임시 개장해 벌써 170만 명(2월 24일 기준)이 다녀갔다! 눈이 오든, 미세먼지가 있든 상관없이 나들이 할 수 있는 곳.사시사철 푸르고 꽃내음으로 향긋하다.


온실과 식물도서관 등을 갖춘 식물문화센터는무려 7555㎡(약 2285평) 크기.유리 온실 규모만 지름 100m, 높이 28m에 달한다.


이곳은 온실인가 돔구장인가~식물문화센터 온실로 들어서면 20m까지 바오바브나무와 대왕야자 등이 수두룩~온실은 열대관에서 시작해 지중해관으로,다시 열대관을 위를 지나는 스카이워크로 이어진다.


하노이(베트남)·로마(이탈리아) 등열대와 지중해에 위치한 세계 12개 도시의 식물을 볼 수 있다.


서울식물원 온실은 가벼운 차림으로 숲 기운을 즐길 수 있는 곳이다.사계절 20~25℃를 유지해 겨울에는 따뜻하고, 여름에는 시원하다.


열대관은 12m 높이의 벵갈고무나무를 비롯해 인도보리수·안스리움·바링토니아 등미세먼지 잡는 정화 식물이 곳곳에 진을 치고 있다.공기 정화에 탁월한 안스리움도 열대관에서 볼 수 있다.


서울식물원에서 최고의 인기를 자랑하는 13m 높이의 바오바브나무.지중해관에서 볼 수 있다.


이곳은 온실 옆 마곡문화관. 1920년대 건립된 배수펌프장으로 근대산업유산이다.서울식물원은 9호선 마곡나루역 인근에 있다. 현재는 무료다.정식 개장하는 5월부터 입장료를 받을 계획. 다양한 체험·교육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글·사진= 백종현 기자

제작= 노희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