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테크 ]

열 일하는 장수풍뎅이…자외선 차단제로 변신, 피부 노화 막는다

by중앙일보

중앙일보

식용은 물론 약용으로도 효능을 인정받고 있는 장수풍뎅이. [중앙포토]

장수풍뎅이 애벌레와 같은 곤충이 여름 땡볕에 피부가 타고 손상되는 것을 막아줄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한국한의학연구원은 한약연구부 채성욱 박사 연구팀이 곤충 추출물의 자외선으로 인한 피부 광노화 개선 효과를 동물실험으로 밝히고 그 작용 원리를 과학적으로 규명했다고 21일 밝혔다.


햇볕은 우리 몸의 체온 유지, 피부 살균 작용, 비타민D 합성 등 긍정적인 작용을 한다. 과한 햇볕 노출은 피부화상, 광민감성 피부염, 피부 광노화(光老化ㆍPhotoaging)를 일으킨다. 심한 경우에는 피부암까지 유발할 수 있다.

중앙일보

연구팀은 햇볕에 의한 피부 광노화 개선을 위해 최근 미래 식ㆍ약용품으로 각광받고 있는 곤충에 주목했다. 곤충은 한의학에서 오랜 세월 사용한 약재이기도 하다. 특히 동의보감 탕액편 충부(蟲部)에는 곤충은 물론 양서류ㆍ파충류ㆍ연체동물ㆍ절지동물ㆍ갑각류ㆍ조개류에 이르기까지 95종의 약재를 소개하고 있다. 그 중 우리 주변에서도 쉽게 볼 수 있는 벌과 사마귀ㆍ매미ㆍ개구리ㆍ굼벵이ㆍ누에 등의 질환별 효능도 서술돼 있다.


연구팀이 활용한 곤충은 장수풍뎅이 애벌레와 흰점박이 꽃무지 애벌레, 갈색거저리 애벌레, 쌍별귀뚜라미다. 이 곤충은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공전에 등록돼 안전성이 입증됐으며, 미래식품으로서 가치가 인정된 식품원료다.


연구팀은 자외선 처리로 피부 광노화를 유도한 실험쥐 모델에서 장수풍뎅이 애벌레, 흰점박이 꽃무지 애벌레, 갈색거저리 애벌레, 쌍별귀뚜라미 4종의 추출물을 각각 12주간 투여해 피부 광노화 개선을 관찰했다. 그 결과 곤충 추출물을 투여한 실험군에서 자외선에 의해 감소한 피부보습 효과가 개선됨을 확인했다. 특히 흰점박이 꽃무지 추출물을 투여한 실험군의 경우 대조군에 비해 개선효과가 최대 44%에 달했다.

중앙일보

,

연구팀은 이 같은 현상이 일어나는 원리를 알아보기 위해 대표적인 피부보습 관련 인자를 확인했다. 그 결과 실험군이 대조군에 비해 ‘히알루론산’이 최대 2.4배 증가하며 피부 보습 효과가 개선된 것이 밝혀졌다. 히알루론산은 피부 보습과 관련된 인자로, 다량의 물과 결합하여 겔을 만드는 성질이 있다. 자외선에 의해 증가된 표피층의 두께와 콜라겐 조직 손상도 곤충 추출물 투여 이후 개선됐다. 특히 정상군에 비해 1.5배 두꺼워진 대조군의 표피 두께가 곤충추출물 투여 후 최대 33%까지 개선되는 것을 확인했다.


연구책임자인 한약연구부 채성욱 책임연구원은 “곤충은 한약재로서 잠재적 가치가 매우 큰 자원”이라며 “다양한 질환의 예방 및 치료연구에 곤충 자원을 활용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뉴트리언츠(Nutrients)’에 실렸다.


최준호 기자 joonho@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