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비즈 ]

좋은 기업문화의
5가지 특징

byㅍㅍㅅㅅ

※ 이 글은 e27에 실린 기사 「Company culture as the key to startup success」를 번역한 글입니다.

 

YEC(Young Entrepreneur Council)은 Citi Group과 제휴 중인 글로벌 스타트업 커뮤니티다. YEC는 자연주의 건강식품 및 음료업체인 샤클리(Shaklee)의 행사를 통해 주최사의 대표인 로저 바넷의 발표를 들을 수 있었다. 그의 스피치를 통해 얻은 가장 큰 인사이트는 결국 ‘조직문화’에 있었다.

 

바넷은 약 1만 명의 청중 앞에서 “우리가 여기 있을 수 있는 이유는 평범한 사람들의 일상을 놀랍게 변화시킬 힘을 갖고 있기 때문입니다.”라고 당당히 말했다. 그를 비롯한 다수 발표자는 샤클리가 많은 이들이 놀라운 삶을 살 수 있도록 돕는 가능성을 열어줄 수 있다고 확신했다.

 

그 후 바넷이 꺼낸 이야기는 샤클리 사의 행동수칙이다. 이 수칙은 많은 이들이 삶에 적용하고 싶을 만큼 끌리는 내용을 담고 있었다.

1. 당신의 가능성의 최대치를 이끌어내세요.

2. 살아남기 위해 일하지 말고, 성장하기 위해 일하세요.

3. 커뮤니티의 일부가 되세요.

4. 커뮤니티에 이로운 영향력을 펼치고, 받은 만큼 돌려주세요.

5. 독약과 같은 스트레스에서 해방된 삶을 사세요.

6. 세상을 경험하세요.

7. 더욱 젊게, 더욱 오래 사세요.

바넷은 ‘Fortune 500’에 선정될 만큼 우수한 기업으로 각인되는 샤클리가 발전할 수 있던 핵심 이유는, 좋은 제품이나 앞서 나가는 기술, 특화된 자격증보다도 ‘건강한 기업 문화’임을 강조했다.

 

건강한 기업문화가 과연 어떻게 열정과 애사심, 그리고 가능성으로 찬 구성원들의 성장을 도와줄 수 있을까? 좋은 기업문화의 5가지 주요 특징들을 알아보았다.

1. 구성원들 모두가 기업의 비전을 정확히 파악하고 있어야 한다

좋은 기업문화의 5가지 특징

팀원들이 기업의 비전과 목표에 대해 뚜렷이 알고 전달할 수 있는 능력이 있다면 고객을 그 기업의 팬으로 만들 수 있는 커뮤니케이션 능력 또한 있을 가능성이 크다. ‘Social Chorus’의 대표는 기업의 가장 큰 지원군은 바로 그 구성원들이며, 브랜드를 알릴 대표적인 채널이라고 주장했다. 팀원들이 기업의 비전을 완전히 이해하고 품을 수 있는 능력은, 기업을 대외적으로도 얼마나 알릴 수 있는가 또한 좌우한다.

2. 그 누구나 자신의 가치관을 공유할 수 있는 동료와 함께하고 싶어 한다

좋은 기업문화의 5가지 특징

인터랙티브 미디어 기업인 ‘Bottlenotes’의 모토는 늘 ‘열심히 일하자’였다. 이 모토와 맞게 연 2회 정도 체육대회를 열었다. 이처럼 가치관이 맞는 동료들이 함께 일한다면 계단을 오르든, 릴레이 레이스를 하든 운동 종목과 방식이 다르더라도 공감할 수 있는 부분이 자연스레 늘어난다. 이 공감대는 더욱 끈끈한 팀워크를 형성하고 즐거운 업무환경 조성에 도움이 된다. 결과물은 자연스럽게 더욱 좋아질 수밖에 없다.

3. 기업의 성공에 대한 축하를 함께 나누고 싶어 한다

좋은 기업문화의 5가지 특징

샤클리는 성공적인 결과물에 대한 축하를 아끼지 않는다. 퍼레이드부터 마우이나 로스카보스로의 여행까지 거의 ‘축제’에 가까운 축하행사들을 진행한다. 아낌없는 격려와 축하를 통해 자축하는 것이 하나의 문화로 자리 잡은 것이다.

 

이렇게 공개적인 축하행사들은 구성원들이 더욱 좋은 결과물을 만들어 내기까지 큰 동기부여가 된다. 자축할 때 느끼는 기쁨은 함께할 때 배가 되기 때문이다.

4. 사람들은 뚜렷한 목표가 있는 기업의 일부이고 싶어 한다.

좋은 기업문화의 5가지 특징

페이스북 ‘좋아요’수나 가입자 수처럼 수치를 높이는 목표이건, 기업의 수익에 대한 목표이건 상관없이 한 가지 목표를 모두가 함께 향해 간다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 기업의 목표가 개인의 목표가 될 수 있다면 구성원 모두가 목표를 인지하고 그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각자의 자리에서 최선의 노력을 할 의지 또한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모든 팀원이 회사의 목표 달성을 진심으로 바란다는 것은 그만큼 업무에 열정적이라는 것을 보여준다.

5. ‘Double Bottom Line’을 보유한 회사가 더 매력 있다

좋은 기업문화의 5가지 특징

‘Double Bottom Line’이란 기업 실적을 측정하는 기준을 한 가지가 아닌 두 가지로 나눠 가진 체제를 의미한다.

 

샤클리의 경우 이익과 영향력 이 두 가지를 현지와 글로벌 차원에서 분석하고 있다. 많은 이들이 Double Bottom Line을 가진 기업을 선호하는 이유는, 실적을 재는 기준이 하나가 아닌 두 가지라면 더욱 다양한 방면에서 영향력을 펼칠 수 있기 때문이다.

 

실리콘밸리의 성공한 대표 기업 중 하나인 ‘Zappos’의 경우도 기업문화를 중심으로 운영되고 있다. 그로 인해 상당히 애사심 깊고 커뮤니케이션이 원활한 팀을 보유하게 되었다.

 

건강하고 튼튼한 조직문화만 구성된다면 부수적인 성장은 자연스레 따라올 수밖에 없다. 좋은 제품에 더불어 경쟁업체보다 우수한 기업문화를 보유하고 있다면 그 시장에서 돋보일 수 있는 위한 가장 큰 무기를 장착하고 있는 것이 아닐까.

필자 협업툴 콜라비 (블로그, 페이스북)

협업 커뮤니케이션에 대한 콜라비팀의 고민의 흔적들을 나눕니다.

이전글

마케팅 천재 ‘리자오쇼우(李叫兽)’가 알려주는 중국 마케팅 비법

공공요금 납부실적 제출하면 신용등급 올라간다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