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라이프 ]

완전식품 달걀, 일주일에 3개 이상 먹으면?

by리얼푸드

풍부한 단백질과 비타민, 무기질이 고루 들어있는 달걀은 ‘완전식품’의 대명사다. 최근엔 달걀을 일주일에 3개 이상 섭취할 경우 대사증후군 발병 위험도 낮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한국식품영양학회지 최근호에 실린 경일대 식품산업융합학과(김미현 교수)에서 진행한 연구에선 40~64세의 성인 여성 1230명을 대상으로 달걀 섭취향과 만성질환 위험의 상관성을 분석했다.


연구팀은 주당 달걀 섭취량에 따라 조사 대상 여성을 4개 그룹으로 분류했다. 

완전식품 달걀, 일주일에 3개 이상

주 1개 미만 섭취 그룹, 주 1~2.9개 섭취 그룹, 주 3~5개 섭취 그룹, 주 5.1개 이상 섭취 그룹 등으로 분류한 결과 계란을 주 5.1개 이상 섭취한 여성이 460명(전체의 37%)으로 가장 많았다. 주 1∼2.9개(370명), 주 1개 미만(221명), 주 3∼5개(179명)이 뒤를 이었다.


주당 계란 섭취량에 따라 여성들의 혈중 총 콜레스테롤 수치를 확인한 결과 차이는 미미했다. 1개 미만 섭취의 경우 194.7㎎/㎗이고, 1~2.9개 섭취 195.3㎎/㎗, 3~5개 섭취 196.6㎎/㎗, 5.1개 이상 섭취 197.0㎎/㎗이었다.


달걀 섭취량이 늘어나며 콜레스테롤 수치는 조금씩 상승했으나, 네 그룹 여성 모두 평균 혈중 총 콜레스테롤 수치가 정상 범위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를 통해 달걀 섭취는 혈중 콜레스테롤 농도 증가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는 점이 다시 한 번 확인됐다.


연구팀은 또한 주당 계란 섭취량이 1개 미만인 여성을 기준으로 각 그룹별 만성질환 발생 위험도를 산출했다. 그 결과 고중성지방혈증과 고콜레스테롤혈증의 발생 위험도는 달걀 섭취량이 증가함에 따라 약간 감소하는 경향을 보였다.


공복 혈당이 126㎎/㎗ 이상인 고혈당증은 달걀을 주 3~5개 섭취 여성의 발생 위험도가 주 1개 미만 섭취 여성의 절반(52%) 수준이었다. 고혈압과 대사증후군의 발생 위험도 역시 계란을 주 3~5개 섭취한 여성이 주 1개 미만 섭취 여성의 절반(각각 48%ㆍ49%) 정도였다.


연구팀은 “달걀 섭취는 균형식으로 다양한 영양소와 생리활성물질을 제공해 양호한 영양 상태를 유지하는데 도움이 되는 것으로 보인다”며 “달걀 섭취 증가에 따라 대사증후군 등 만성질환에 대해 유익한 개선 효과가 있는 것으로 여겨진다“고 말했다.


달걀 섭취와 대사증후군의 연관성을 밝힌 연구는 이전에도 있었다. 앞서 2016년 한양대의료원 예방의학교실에서 진행된 연구에서도 1주일에 달걀을 3개 이상씩 먹는 남성(103명, 15.2%)과 여성(95명, 9.9%)의 대사증후군 발생 위험은 달걀을 먹지 않는 사람(남 97명,여 313명)보다 각각 54%, 46%가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대사증후군에 포함된 5개 질환 중 계란 섭취로 발생 위험이 가장 많이 줄어든 것은 남성에서 공복혈당과 중성지방혈증이었다. 1주일에 3개 이상 달걀을 섭취하는 남성을 전혀 먹지 않는 남성과 비교했을 때 질병 위험도는 각각 61%, 58%나 감소했다.


[리얼푸드=고승희 기자] shee@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