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다치면 보상액만 무려 100억원...명품 보험을 든 연예인 BEST.6

by치어풀24

보험은 사고의 위험성이 있거나 질병 발생을 고려, 갑작스러운 경제적 위험을 줄이기 위한 것이라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연예인은 이와 더불어 이미지와 상품성을 나타내는 표본이 되기도 하는데요. 과연 일반인들은 상상할 수 없는 이색 보험을 든 연예인은 누가 있을까요?

이본은 1990년대 큰 인기를 누렸던 멀티 엔터테이너입니다. 당시 끼가 출중해서 예능 MC부터 가수, 배우, 라디오 DJ 등 TV를 틀면 나올 정도였었는데요. 특히 까무잡잡한 피부에 건강미 넘치는 몸매를 가지고 있어서 매력적인 연예인 순위에 늘 드는 인물이었습니다.

출처 : MBC ‘스타 로망스카’

그녀는 전성기 시절 당시로서는 볼 수 없었던 전신 보험 10억 원에 들어 화제였었습니다. 전신 보험에 대한 정보 자체가 없었던 시절이라 ‘연예인 보험’이라는 평을 받았고, 그 선봉에 이본이 있었다고 할 수 있습니다. 그녀의 보험 계약 내용에는 ‘성형을 금한다‘는 조항이 있었다고 합니다.

출처 : 유라 인스타그램

몸매가 좋기로 유명한 걸스데이 유라는 5억 원에 달하는 다리보험을 들어 이슈를 끌었었습니다. 다리보험은 일반 보험보다 절차가 워낙 까다롭기로 유명해서 이에 가입할 수 있다는 것 자체가 흔히 말하는 ‘명품 다리’를 인증한다는 것이나 다름없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실제로 다리 보험을 가입하려면 다리의 길이부터 상처 등을 면밀히 체크합니다. 더불어 ‘발목:종아리:허벅지=1:2:3’의 비율에 가까워야 이 보험을 들 수 있으니 그야말로 아무나 들 수 없는 것인데요.

유라는 해당 보험을 신청하자마자 이례적으로 빠르게 승인되었다고 합니다. 그만큼 다리가 예쁘다는 것을 인정받은 것인데요. 그녀는 어릴 때부터 발레를 꾸준히 해왔던 터라 다리가 예쁜 것 같다 밝히기도 했습니다.

출처 : 바다 인스타그램

S.E.S 리더였던 바다는 아이돌 때부터 넘사벽 보컬 능력을 자랑하며, 탈아이돌 능력을 보여주었었는데요. 데뷔 당시에도 수많은 프로그램에서 목소리 예쁜 가수로 꼽히며 최고의 인기를 누렸었습니다.

출처 : 바다 인스타그램

그녀는 S.E.S 해체 후 솔로로 데뷔하면서 목소리 보험 10억 원에 가입해 큰 화제를 불러일으켰습니다. 이 보험은 만약 성대에 이상이 생겨 치료 또는 수술을 하게 될 경우 최대 10억 원의 보상을 받을 수 있는 고가의 보험이어서 가수들 사이에서도 이슈가 됐었다고 합니다.

배우 강수연은 1980~90년대 영화계를 풍미했던 톱스타라고 할 수 있습니다. 동양적인 아름다움에 당당한 여성의 이미지로 영화와 드라마를 모두 섭렵한 인물이며, 대종상 여우주연상을 무려 3번이나 수상하는 역대급 배우입니다.

출처 : 영화 ‘블랙잭’

그녀는 당시 보험 상품 자체가 보편적이지도 않았던 시절에 무려 2억 원의 얼굴 보험에 들어 큰 화제가 되었었습니다. 1980년대 서울 아파트의 집 한 채 가격이 1,500만 원 정도였던 것을 감안한다면 가입한 보험의 금액이 얼마나 높은지 짐작할 수 있습니다.

출처 : 무릎팍도사

강수연은 국내 최초의 얼굴 보험 가입자가 되었으며 이때부터 ‘명품 얼굴’이라는 평을 받았습니다. 실제로 피부관리는 물론, 얼굴까지 동안이라 41살의 나이에 드라마에서 고등학생 연기를 하는 이슈를 만들어 내기도 했었습니다.

출처 : 이혜영 인스타그램

이혜영은 데뷔 때부터 몸매가 좋기로 유명한 연예인이었습니다. 가수로 활동하면서 늘 ‘다리 예쁜 연예인’이라는 수식어가 따라다닐 정도였었는데요. 1990년대 몸매가 예쁜 연예인 순위에 늘 빠지지 않고 들었으며, 몸매가 부각되는 CF도 많이 찍었습니다.

출처 : 이혜영 인스타그램

그녀는 국내에서 최초로 12억 원이라는 엄청난 금액의 다리보험에 들어 놀라움을 샀었습니다. 실제로 당시 인터뷰에서 ‘자신보다 다리가 예쁜 연예인은 없다’는 자신감을 비췄었으며, 팬들 역시도 이를 인정할 정도로 TOP 각선미를 가졌던 연예인이라 할 수 있습니다.

출처 : 이혜영 인스타그램

이혜영은 다리 보험으로 실질적인 혜택을 보지는 못했으나 다리에 대한 이미지를 부각시키는데 성공하여, 연예인으로서 보험을 잘 활용한 예에 해당된다고 할 수 있습니다. 아직도 ‘연예인 보험’ 관련 이야기가 나오면 가장 1순위에 이혜영이 나올 정도이니 당시 보험 금액은 충격적이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출처 : MBC ‘놀면 뭐하니’

가수 비는 매력적인 보이스와 명품 몸매로 톱스타 반열에 올랐던 인물입니다. 대한민국의 남자 솔로 가수 레전드에 위치하며 대중적으로 큰 사랑을 받았으며, 해외 진출까지 성공하여 ‘한국의 저스틴 팀버레이크’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습니다.

출처 : MBC ‘가요대제전’

그는 2000년대 후반 세계적으로 이름을 알릴 수 있는 미국 영화 ‘닌자 어쌔신’, ‘스피드 레이서‘ 등에 출연하며, 월드 스타의 가능성을 보여주었었습니다. 가수 비는 노래, 연기는 목을 무리하게 쓰게 됨에 따라 성대 보험을 들었었는데요.

출처 : 영화 ‘스피드 레이서’

당시 성대 보험 보상액이 최대 100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놀라움을 샀었습니다. 더욱 충격적이었던 것은 매달 보험 납입액만 무려 1억 원이었다는 것인데요.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면서 연인 실시간 검색순위 1위에 올랐었습니다.

출처 : 이혜영 인스타그램

연예인의 보험은 아무래도 일반인들이 드는 보험의 이유와는 사뭇 달라 보일 수밖에 없습니다. 자신의 신체 일부를 부각하고 이미지화하는데 활용하는 것이라고 볼 수 있는데요. 반대로 생각해 보면 그만큼 자신을 누구보다 사랑하고 멋있다 생각하기에 가능한 거 아닐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