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의 이런 이야기는 어떠세요?

“오타니에 사과하고 싶다” 前통역사, 대면 금지에 MLB 영구추방 가능성만 거론

“오타니에 사과하고 싶다” 前통역사, 대면 금지에 MLB 영구추방 가능성만 거론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MLB) 공식 개막전 LA다저스 대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1차전 경기에서 LA다저스 오타니 쇼헤이와 통역사 미즈하라 잇페이가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연합]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MLB) 공식 개막전 LA다저스 대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1차전 경기에서 LA다저스 오타니 쇼헤이와 통역사 미즈하라 잇페이가 대화를 나누고 있다. [연합] 불법 도박 채무를 갚기 위해 미국 프로야구(MLB) 슈퍼스타 오타니 쇼헤이(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돈에 손을 댔다 기소된 통역사 미즈하라 잇페이(39)가 미국 법원에 출두한 후 보석이 허용돼 풀려난 가운데, 미즈하라에 대한 MLB 영구 추방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미국 USA투데이는 16일(한국시간) "은행 사기 혐의로 기소된 미즈하라가 영구 추방 처분을 받을 가능성이 있다"고
헤럴드경제

다양한 이야기의 이슈를 만나보세요.

"내 이름 팔아 장사하지마"...이연복 분노, '스승 사칭' 식당 공개
"내 이름 팔아 장사하지마"...이연복 분노, '스승 사칭' 식당 공개
이연복, 직접 댓글을 남겨도 무시하는 업체 직접 언급하며 분노 폭발 출처:이연복 SNS 셰프 이연복이 자신의 스승을 사칭해서 홍보하는 가게들에 경고했다. 1일 이연복 셰프는 자신의 SNS를 통해 "안녕하세요. 이연복 셰프입니다. 많은분들 모르는 부분이 있어서 알려드리겠다"로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이연복은 "저는 어릴 적부터 일하는데 조금 과격한 부분이 있어서 선배들한테 미움만 받고 제자로 받아주는 선배도 없었고 외로이 떠돌면서 혼자 열심히 탐구 하면서 여기까지 왔다"라며 "그래서 스승이 없다"라고 밝혔다. '짝퉁 스승'으로 골머리 앓는 이연복 출처:이연복 SNS 이어 "요즘 너도나도 이연복 스승이라고 많이 올라와서 이렇게 글 올린다"라며 특정 상호를 언급하며 "심해도 너무 심하다"라고 토로했다. 이연복은 "장사 안된다고 도와달라고 해서 사진 좀 찍어주고 했더니 체인화까지 하면서
뉴스클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