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양준일, 성희롱 발언 사과하면서 법적대응… 이상한 사과문

by이데일리

사과 직후 팬 광고 영상 인증도 눈살


가수 양준일이 여성 스태프를 중고차에 비유해 ‘성희롱 발언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협박성 경고가 담긴 사과문으로 다시 한번 논란의 중심에 섰다.

이데일리

양준일(사진=이데일리DB)

유튜브 ‘리부팅 양준일’ 제작진은 지난 3일 먹방 라이브에서 양준일이 여성을 중고차에 비유한 것에 대해 대신 해명하고 사과했다. 양준일은 제작진으로 추정되는 한 여성이 솔로라고 하자 “성격 급한 남자분들 어서 채팅달라. 가릴 처지가 아니라고 한다”며 “새 차를 중고차 가격에 살 수 있는 기회”라고 말해 논란이 됐다.


‘리부팅 양준일’ 제작진 측은 일주일 만인 10일 “기존 녹화와 다르게 라이브용 스마트폰과 태블릿으로만 진행하다 보니 평소보다 편안한 분위기가 형성됐고, 이 과정에서 많은 분들이 보고 계신 자리에 적합하지 않은 대화가 라이브를 통해 송출됐다”며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방송 직후 양준일은 특정 성별에 의미를 두지 않은 발언이었지만 오해의 소지가 있는 발언임을 인지해 곧바로 당사자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했다”며 “해당 발언에 대한 입장을 표명하는 글을 바로 게시하지 않은 이유는 일반인인 제작진이 사건이 확대돼 불필요한 오해를 사는 것을 원치 않았기에 당사자의 의견을 존중했다”고 해명했다.


제작진은 또 “그럼에도 불구하고 양준일은 금일 제작진 사무실을 방문해 재차 사과의 말씀과 위로를 전했다”며 “양준일을 포함한 제작진은 이번 일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하고 있으며 사전 준비가 미흡했던 점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덧붙엿다.


하지만 사과문 맨 마지막에 제작진은 ‘+덧붙이는 글’이라는 제목으로 “일부 시청자께서 일반인인 제작진을 타깃으로 한 악의적인 댓글을 작성하였으며 이에 제작진은 향후 불법적인 캡처와 비판을 넘어선 악의적인 댓글에 대해 법적인 조치를 할 예정”이라고 경고했다.


이를 두고 네티즌들은 양준일과 ‘리부팅 양준일’ 제작진의 이중적인 태도에 당혹감을 보였다. 네티즌들은 “사과와 협박, 둘 중 하나만 하세요” “이건 사과인가 협박인가” “성희롱 발언 잘못 내뱉으면 활동 영영 못할 수도 있는데, 법적 조치 운운하다니” 등 격한 반응을 보였다.


여기서 끝이 아니다. 사과 직후 양준일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팬들을 위한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 속에는 서울 역삼역을 찾아 팬들이 선물해준 광고 영상을 인증하는 양준일의 모습이 담겼다. 네티즌들은 “직접 사과해도 모자랄 판에 광고 인증이라니” “문제의 심각성을 잘 모르는 것 같아 안타깝다” 등 반응을 보였다.


이데일리 스타in 윤기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