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3억 빚에 음원 미정산까지..." 200억 건물주 박효신의 눈물 나는 20년 고생사

[연예]by 뉴스크라이브
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최근 누리꾼들 사이에서, 83억원 상당의 서울 한남동 건물을 구매하면서 200억 부동산을 보유하게 된 가수 박효신이 큰 화제다.


연예계 활동 내내 소속사들과의 법정공방으로 곤욕을 치뤘던 그였기에, 이러한 그의 행보에 누리꾼들의 축하가 잇따르고 있다.


이에 몇몇 누리꾼들은, 박효신이 연예계 생활 내내 겪었던 법정공방에 대해 재조명했다.

200억 건물주로 등극한 박효신

2023년 6월 12일, 한 매체가 "가수 박효신이 83억원의 서울 한남동 소재 건물을 매입했다"는 소식을 전해졌다.

지난 2022년, 120억원의 서울 한남동 건물을 매입하기도 했던 박효신 / 머니투데이

이로써 박효신은, 지난 2022년 120억원의 서울 한남동 건물을 매입한 것까지 합해, 약 203억원 상당의 부동산을 보유한 셈이 됐다.


대출 없이 모두 현찰로 매입한 것으로 알려진 해당 건물들은, 두 곳 모두 박효신의 소속사 허비그하로 인근에 위치하고 있다.


이에 대해 업계 전문가들은 "박효신이 낡은 건물을 허물고 신축 건물을 세우면서, 건물 가치를 높일 것으로 보인다"고 예측했다.


한편, 해당 소식이 전해지자, 몇몇 누리꾼들은 "10년 전만해도 개인회생신청 관련한 이야기가 있었는데 대단하다", "이제 전 소속사들과의 문제는 해결된건가?", "작년에 미정산 얘기 나오지 않았었나. 1년 만에 저 정도로 번건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서세원 믿고 계약했더니만..."

1999년 11월 4일, 기획사 '신촌 뮤직' 소속으로 정규 1집 앨범 '해줄 수 없는 일'을 발매하면서 처음 가요계로 발을 들인 박효신.

'이소라의 프로포즈'에 출연한 것을 계기로, 전성기를 맞이하게 된 박효신 / KBS

이후, 2000년 출연한 '이소라의 프로포즈'를 통해 엄청난 유명세를 얻게 된 그는, 2집 앨범 'Second Story'와 3집 앨범 'Time-Honored Voice'까지 연달아 히트시키면서 대한민국 최고의 발라드 가수 중 한 명으로 자리매김하게 된다.


그 후, 개그맨 서세원이 설립한 것으로 알려진 연예 소속사 '닛시 엔터테인먼트'와의 전속계약을 맺고 활동을 이어가게 된 박효신.

서세원이 설립한 '닛시 엔터테인먼트'로 들어갔지만, 이후 법정공방을 치르게 된 박효신 / 중앙일보

하지만 그는, 2006년에 '닛시 엔터테인먼트' 측으로부터 "박효신이 음반 제작 계약을 지키지 않았다"는 이유로 약 10억원 가량의 손해배상청구소송을 제기받으면서 구설수에 오르게 됐다.


이에, "서세원을 믿고 계약했는데, 소속사의 음반 제작 능력이 전무했다. 소속사가 음반 제작비 1억 5천만원조차 주지 않아, 5개월간 허송세월을 보냈다. 그래서 계약을 해지해달라고 요청했다니 오히려 고소당했던 것"이라고 반박한 박효신.


결국, 법원까지 가게 된 박효신과 닛시 엔터테인먼트의 법정공방은, 박효신이 계약금 전액을 반환하고 전속계약을 해지하는 것으로 소송이 취하되면서 마무리됐다.

33억원의 빚과 개인회생신청 기각

그 후, 소속사 '인터스테이지(나원 엔터테인먼트)'와의 전속계약을 체결하고, 연예계 활동을 이어간 박효신.


하지만 그로부터 2년 만인 2008년, 박효신은 또 다시 소속사와의 법정공방에 휘말리게 된다.

소속사 '인터스테이지'로부터, 약 30억원 수준의 손해배상청구소송을 제기받은 박효신 / 채널A

"박효신이 고의로 연락을 끊어 업무의 지장을 초래했으며, 2006년 전국투어 불참 선언으로 많은 손해를 입혔다"며, 소속사 '인터스테이지' 측으로부터 약 30억원 상당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당하게 됐던 것.


이에, "소속사가 마음대로 스케줄을 잡아 스트레스가 극심했던 탓에 공연을 할 수 없었다. 또한, 음반 발매에 필요한 금액을 지불해주지도 않았고, 공연이나 OST 등에서 발생한 수익금을 정산해주지도 않았다"며 반박한 박효신.

약 30억 수준의 채무를 지게 된 박효신 / 채널A

하지만, 4년 간 4개의 앨범을 내는 조건으로 10억의 계약을 맺은 사실과, 전 소속사인 '닛시 엔터테인먼트'와의 소송으로 생긴 10억원의 빚을 '인터스테이지' 측에서 대신 변재해준 사실로 인해, 박효신에겐 "배상금 15억원과 법정 이자금이 포함된 33억원의 채무를 변제하라"는 선고가 떨어지게 된다.


이후, "군 복무로 연예활동을 제대로 하지 못해, 채무를 변재할 수 없다"며 개인회생을 신청했지만, 이를 기각당하면서 꼼짝없이 33억원의 채무를 갚게 된 박효신.


그가 채무액을 청산하게 됐다는 소식은, 그로부터 2년이 지난 2014년, 소속사 '젤리피쉬 엔터테인먼트'의 도움을 받게 되면서 전해지게 됐다.

소속사 '글러브 엔터테인먼트'로부터 3년간 정산금을 받지 못했다며, 결별을 선언한 박효신 / 스포티비뉴스

박효신의 고생사는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2022년 4월, 본인의 팬클럽 '소울트리'에 "계약 초반부터 3년간, 소속사 글러브 엔터테인먼트로부터 음원수익과 계약금을 정산받지 못했다"고 폭로하면서, 또다시 소속사와의 분쟁을 치르게 됐던 것.


이후, 보유하고 있었던 과반 수의 소속사 지분을 이용해 전속계약해지를 시도한 박효신과, 이러한 박효신의 지분을 낮춰 전속계약해지를 저지하려는 소속사 사이에서 벌어진 법정공방은, 법원으로부터 가처분 신청을 승인받게 된 박효신의 승리로 끝난다.

본인의 소속사 '허비그하로' 설립 및 '글러브 엔터테인먼트' 소송 건에 대한 최종 승소 판결을 받으면서, 기나긴 고생사를 끝내게 된 박효신 / 허비그하로

본인의 소속사 '허비그하로' 설립 및 '글러브 엔터테인먼트' 소송 건에 대한 최종 승소 판결을 받으면서, 기나긴 고생사를 끝내게 된 박효신 / 허비그하로

그 후, 직접 본인의 소속사 '허비그하로'를 설립하게 된 박효신은, 2023년 1월 '글러브 엔터테인먼트' 소송 건에 대한 최종 승소 판결을 받으며 약 20년간의 기나긴 고생사를 끝낼 수 있게 된다.


이러한 내용이 재조명되자, 누리꾼들은 "박효신이 문제인 거냐, 연예기획사 전반이 문제인 거냐", "박효신 진짜 불쌍하다", "이젠 전부 해결됐으니 앨범만 발매하면 되겠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2023.06.17원문링크 바로가기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이런 분야는 어때요?

ESTaid footer image

Copyright © ESTaid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