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인생 최고의 실수였다" 14년 만에 이혼 소식 전한 아나운서 부부... 이혼 사유는?

by뉴스크라이브

이데일리

이데일리

전 KBS 아나운서 박지윤-최동석 부부가 14년 만에 이혼 소식을 전했다.


최근 두 사람은, SNS 상의 여러 의미심장한 글귀 등이 재조명되면서 이혼설이 제기된 바 있었다.

"이혼 결정한 것이 맞다"

2023년 10월 31일, 아나운서 박지윤의 소속사 JDB엔터테인먼트가 "박지윤이 이혼을 결정한 게 맞다. 자세한 내용은 추후 입장을 통해 말씀드리겠다"는 입장을 전하, 최근 떠돌고 있었던 박지윤과 최동석의 이혼설을 인정했다.

14년 만에 파경 소식을 전한 박지윤-최동석 부부 / 레이디경향

14년 만에 파경 소식을 전한 박지윤-최동석 부부 / 레이디경향

KBS 아나운서 30기 입사 동기로 인연을 맺은 두 사람은, 2009년 11월 결혼식을 통해 부부로 맺어졌었다.


이후, 2010년에는 첫째 딸을, 2014년에는 둘째 아들을 품에 안으며 단란한 가정을 꾸미는 듯 했던 두 사람.


그러나 두 사람은 결국, 결혼 14년 만에 파경을 맞게 됐다.

여러차례 제기됐던 이혼설

두 사람의 이혼설은, 최근 몇몇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꾸준히 언급되고 있었다.


지난 2023년 7월, 최동석이 본인의 SNS에 의미심장한 글을 수차례 게재한 정황이 누리꾼들에게 포착됐던 것.

SNS를 통해 박지윤을 저격하는 듯한 글을 여러차례 게재한 최동석 / SNS

SNS를 통해 박지윤을 저격하는 듯한 글을 여러차례 게재한 최동석 / SNS

당시 최동석은, "내편이 없는 전쟁터에서 혼자 싸우는 인생만큼 처량한 게 또 있을까", "소중한 걸 소중히 다루지 않는 사람과는 인연을 맺지 말아야 한다", "살면서 후회스러운 것 중 하나는 상대가 반박불가의 잘못을 저질렀다고 해도 마음이 차분히 가라앉지 않은 상태에서 대화를 시도하려 했다는 것", "내 인생의 가장 큰 실수 한남동 로터리에서 차를 돌리지 말았어야 했다. 그때가 하늘이 주신 기회였는데" 등의 글귀를 작성한 바 있다.


그 밖에도, SNS 스토리를 통해 "누가 제주도 살자가 했니? 난 여기가 맞네"라는 글을 게재하며, 최근 본인의 유튜브 채널에서 "남편 최동석의 건강 문제로 가족들과 함께 제주도에서 거주 중이다"라고 밝힌 아내 박지윤을 저격하기도 했던 최동석.

SNS를 통해 박지윤을 저격하는 듯한 글을 여러차례 게재한 최동석 / SNS

SNS를 통해 박지윤을 저격하는 듯한 글을 여러차례 게재한 최동석 / SNS

이러한 내용이 재조명되자, 누리꾼들은 "맨날 싸웠나보구나", "박지윤이 잘못을 계속 저질렀나보네", "14년 간 잘 살아놓고 순식간에 이혼하는구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