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너무 민망했다" 방민아가 걸스데이 데뷔 당시 눈물 흘렸던 이유

by뉴스크라이브

KBS

KBS

걸스데이 방민아가 데뷔 당시를 회상했다.


데뷔 초의 걸스데이는, 괴상한 안무와 온갖 행사에 참여해 활동한 이력 탓에, '각설이돌'이라는 별명이 붙었던 바 있다.

"콘셉트가 이상해서 울었다"
데뷔과정에 대한 비화를 밝힌 민아 / 유튜브

데뷔과정에 대한 비화를 밝힌 민아 / 유튜브

2023년 10월 29일, 엄정화의 유튜브 채널에는 걸스데이 방민아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보아의 'MKMF', '걸스온탑' 무대를 보고 가수를 꿈꾸게 됐다. 지금 생각해보면 퍼포먼스를 하는 가수가 되고 싶었던 거 같다"며 가수 데뷔 이유에 대해 밝힌 민아.


이어 그녀는, "그래서 보컬 학원을 끊었는데, 학원 대표님이 엔터 회사를 차리면서 저를 데리고 나온 거다. 그렇게 데뷔를 하게 됐다"며 데뷔 과정에 대한 비화를 밝히기도 했다.

데뷔 당시의 흑역사에 대해 회상한 방민아 / 유튜브

데뷔 당시의 흑역사에 대해 회상한 방민아 / 유튜브

하지만 데뷔곡 '갸우뚱'을 통해 '걸스데이'로 데뷔할 당시, 기대와는 달랐던 댄스곡 활동과 너무나도 민망한 콘셉트로 인해 눈물까지 흘렸다는 민아는, 이후 대표를 직접 찾아가 멋있는 곡으로 해달라는 요청까지 하기에 이르렀다고.


이후, '반짝반짝', '기대해' 등의 곡으로 전성기를 맞게 됐다는 방민아.


이러한 성공에 힘입어 '연기돌'로의 변신까지 성공하게 된 그녀는, "'미녀공심이'라는 드라마를 통해 처음 주연을 맡게 됐다. 음악을 배신한 거 같은 느낌이 들더라"며 연기에 진출을 하게 된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한편 이러한 사연이 전해지자, 몇몇 누리꾼들은 충격(?)적인 걸스데이의 데뷔 당시에 대해 재조명했다.

웃음거리가 된 데뷔 무대
데뷔곡 '갸우뚱'의 괴상한 안무 탓에, '각설이돌'이라는 별명이 붙게 된 걸스데이 / KBS

데뷔곡 '갸우뚱'의 괴상한 안무 탓에, '각설이돌'이라는 별명이 붙게 된 걸스데이 / KBS

상술했던 방민아의 '갸우뚱'을 통한 '걸스데이' 데뷔는, 지난 2010년 7월에 처음 이뤄졌다.


그러나, 데뷔곡 '갸우뚱'의 안무가 마치 각설이 춤을 연상케할 정도로 괴상했던 탓에, 당시 누리꾼들로부터 '각설이돌'이라는 별명까지 붙여지는 등 웃음거리로 전락하고만 '걸스데이'.


이후, 민아의 간절한(?) 요청으로 여전사 컨셉의 후속곡 '나 어때'를 발매한 걸스데이였지만 또다시 큰 실패를 겪게됐고, 이 과정에서 걸스데이의 멤버였던 지선과 지인이 그룹을 탈퇴하는 등의 위기까지 겹치게 된다.

걸스데이의 인지도를 상승시키기 위해, 각종 행사에 참여시켰던 소속사 측 / 온라인 커뮤니티

걸스데이의 인지도를 상승시키기 위해, 각종 행사에 참여시켰던 소속사 측 / 온라인 커뮤니티

걸스데이의 인지도를 상승시키기 위해, 각종 행사에 참여시켰던 소속사 측 / 온라인 커뮤니티

걸스데이의 인지도를 상승시키기 위해, 각종 행사에 참여시켰던 소속사 측 / 온라인 커뮤니티

이에 걸스데이의 소속사 측은, 새로운 멤버 유라와 혜리를 영입해 활동을 지속하게 하는 한편, 온갖 활동에 걸스데이를 참여시키면서 인지도를 끌어올리려고 했다.


흔히 걸스데이의 흑역사라 일컫어지는 애니메이션 홍보 활동이나, 기저귀로 착각할 정도의 짧은 속바지를 입고 춤을 춘 사실로 논란이 된 시기도 이 당시다.

걸스데이의 전성기를 가져온 곡 '기대해' / KBS

걸스데이의 전성기를 가져온 곡 '기대해' / KBS

그 후, 2011년에 발매한 리메이크 곡 '반짝반짝'과, 2013년에 발매한 정규 1집 수록곡 '기대해'가 큰 히트를 치면서, 마침내 정상에 등극하게 된 걸스데이.


이를 계기로 각종 예능에 진출하면서 인기를 얻게 된 이들은, 2017년 미니 5집 'Ill Be Yours'를 마지막으로 더 이상 음반을 내지 않았고, 2019년에 소진의 전속 계약 만료를 시작으로 각 멤버들이 소속사와의 재계약을 포기하면서 사실상 활동 중단 상태가 됐다.


이후 몇몇 걸스데이 멤버들은, 언론들과의 인터뷰를 통해 각 멤버들과 여전히 활발하게 교류하고 있는 근황 및 컴백에 대한 의지를 전하기도 했지만, 최근까지도 이들의 컴백소식은 전해진 바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