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보가' 홍지민 "배우+엄마 균형감 가지려 노력, 둘째 딸에 미안해" 눈물 [TV캡처]

[연예]by 스포츠투데이
스포츠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가장 보통의 가족' 홍지민이 둘째 딸 로라에게 미안해했다.


27일 방송된 JTBC 교양프로그램 '가장 보통의 가족'(이하 '가보가')에서는 딸에 대한 미안함에 눈물을 흘리는 뮤지컬 배우 홍지민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홍지민은 둘째 딸에 대한 미안함에 눈물을 보였다. 그는"지금 로라가 제일 예쁠 때인데 너무 미안하다. 뮤지컬 배우와 엄마 사이에서 균형감을 가지기 위해서 노력하면서 6년을 살았는데 첫째 딸 로시와 로라에 대한 균형감이 하나도 없었다"고 자책했다.


이에 오은영 박사는 "엄마, 아빠들은 아이를 사랑한다. 그런데 나이에 맞는 성장이 필요하므로 발달 단계에 맞는 맞춤식 사랑을 줘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어 "홍지민 씨는 에너지가 넘치니까 '내가 너무 빨리 가고 있나?'만 생각하시고 양육과 성장을 한 발 뒤에서 지켜보고 움직이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

2022.04.11원문링크 바로가기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이런 분야는 어때요?

ESTaid footer image

Copyright © ESTaid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