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아이콘택트' 최현미, 홀로 미국 출국.."세계가 인정하는 챔피언 될 것"

by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아이콘택트' 캡처

최현미가 결국 홀로 미국으로 떠나는 길을 선택했다.


11일 방송된 채널A '아이콘택트'에서는 복싱 선수 최현미와 그녀의 아버지 최영춘, 코로나19 확진자 카몰리딘과 그의 친구들인 안난드, 아이누르가 출연했다.


최현미의 아버지는 첫 번째 눈 맞춤 신청자였다. 최현미는 최연소 세계 챔피언이자 무패신화를 보유하고 있는 복싱 선수로, 그녀의 곁에는 늘 친구이자 코치인 아버지가 있었다.


최현미는 "아버지에게 미안한 점이 있다. 챔피언 방어전 한 경기를 치르기 위해서는 1억에서 1억 5천의 비용이 드는데 그 모든 비용을 저랑 아버지가 감당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아버지와 함께 후원해 줄 곳을 찾아다녔는데 당시 어떤 분이 아버지에게 '딸한테 왜 그런 운동을 시키냐. 딸이 맞아서 번 돈을 어떻게 쓰냐. 시집이나 보내라'라고 말했다"라고 덧붙였다.


최현미는 "난 그저 챔피언 자리를 지키고 싶었던 건데 너무 자존심이 너무 상하고 화가 났다"라며 당시의 심경을 고백해 MC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최현미는 "제가 곧 미국으로 출국한다. 아무 걱정 없이 운동을 하고 싶고 제 능력의 끝을 보고 싶다"라며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이날 최현미는 아버지 최영춘 씨와의 눈 맞춤에서 "세계가 인정하는 챔이언이 되고 싶어서 가는 거다. 금방 그렇게 될 것이다"라며 아빠를 설득했다.


최영춘 씨는 "솔직히 늘 걱정이 된다. 미국에 너를 따라가야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계속한다. 정말 아빠가 같이 안 가도 되겠냐"라고 말했고, 최현미는 "저는 아빠가 한국에 계셨으면 좋겠다"라며 단호한 태도를 보였다.


그러면서 "아빠 지금도 병원 다니시고 언제 재발할지도 모른다. 재발이 일어나지 않게 건강 챙기셨으면 좋겠다. 아빠 건강이 더 나빠질까 봐 걱정이다. 이제는 최현미 매니저가 아닌 아빠의 인생을 사셨으면 좋겠다"라고 진심으로 부탁했다.


이에 최영춘 씨는 "아빠 걱정은 하지 마라. 네가 링 위에서 이길 때 온 세상을 다 가진 것 같았다"라고 말해 시청자들의 마음을 뭉클하게 했다.


최현미는 결국 미국으로 함께 가자는 아빠의 부탁을 거절하며 "당장은 아빠가 섭섭하시겠지만 제가 더 잘 돼서 웃을 수 있게 해드리겠다"라고 다짐했다.


[헤럴드POP=정혜연 기자]​ pop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