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비즈 ]

역대급 변화 예고된 기아 신형 EV6 F/L, 이런 느낌으로 바뀐다

byM투데이

 
사진 : 기아 EV6 페이스리프트 테스트카 (출처=MotorAuthority)

사진 : 기아 EV6 페이스리프트 테스트카 (출처=MotorAuthority)

기아가 내년 출시 예정인 전용 전기차 EV6 페이스리프트 모델의 테스트카가 새롭게 포착됐다. 지난 2021년 8월 출시된 이후 약 3년여 만에 페이스리프트 되는 기아 EV6는 오퍼짓 유나이티드와 스타맵 시그니처 라이팅 등 최신 디자인 언어를 반영한 대대적인 변화가 예고됐다.


해외 자동차 전문매체 MotorAuthority가 공개한 스파이샷을 살펴보면 두꺼운 위장막을 두르고 있어 자세한 변화는 확인하기 어렵지만, 앞서 공개된 'EV5'와 유사한 분위기의 스타일링이 적용된 모습이다.

사진 : 기아 EV6 페이스리프트 테스트카 (출처=MotorAuthority)

사진 : 기아 EV6 페이스리프트 테스트카 (출처=MotorAuthority)

전면부는 헤드램프 디자인이 완전히 변경된 것이 특징이다. EV5처럼 삼각형 헤드램프가 적용됐으며, 안쪽 그래픽도 스타맵 시그니처 라이트 주간주행등(DRL)과 프로젝션 타입 LED 램프를 통해 새로운 패밀리룩을 보여준다.


또한, 프론트 범퍼는 기아 GT-라인과 유사한 삼각형 디테일, 크롬 마감 프론트립 등 보다 스포티하고 과감한 디자인으로 존재감을 드러낸다.

사진 : 기아 EV6 페이스리프트 테스트카 (출처=MotorAuthority)

사진 : 기아 EV6 페이스리프트 테스트카 (출처=MotorAuthority)

측면부는 휠 디자인을 제외하면 크게 달라지지 않으며, 후면부 역시 쭉 뻗은 EV6 특유의 리어램프를 비롯해 기존 디자인을 그대로 유지하는 것으로 보인다.


실내의 경우 현행 모델에도 파노라믹 커브드 디스플레이가 적용된 만큼 디자인 레이아웃은 크게 달라지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ccNC 인포테인먼트를 탑재해 최신 UI/UX가 적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 : 기아 EV6 실내

사진 : 기아 EV6 실내

이외에도 OTA 서비스와 무선 카플레이, 빌트인 캠 2, LFA 2, HDA 2, 온 디맨드 기능 등을 포함한 최신 안전 및 첨단 사양들이 탑재된다. 파워트레인은 전기 모터를 효율적으로 만들기 위한 미세 조정과 함께 더 높은 밀도의 배터리 팩을 추가해 주행거리를 향상시키는 정도의 변화만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기아 EV6 페이스리프트는 이르면 내년 중순께 공개 및 출시, 고성능 GT 버전도 순차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M투데이 임헌섭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