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비즈 ]

카니발 하이브리드 사려면 최대 20개월? 왜 이렇게 인기가 좋을까?

byM투데이

사진 : 더 뉴 카니발

사진 : 더 뉴 카니발

지난해 11월 출시된 기아의 대체불가 미니밴, 신형 카니발이 높은 인기를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신형 카니발은 기아의 디자인 철학 ‘오퍼짓 유나이티드’를 반영한 신규 디자인과 디자인 특화 트림, 다양한 첨단 및 편의 사양 추가로 상품성을 개선한 것이 특징이다. 일반 가솔린 모델도 인기가 상당한 편이지만 신형 카니발이 출시되면서 새롭게 나온 하이브리드 모델의 인기가 폭발적이다.

기아 신형 카니발 하이브리드 모델

기아 신형 카니발 하이브리드 모델

실제로 2월에 카니발을 구매하려면 가솔린, 디젤 모델의 경우 3~4개월이 걸리지만 가장 인기가 높다는 하이브리드 모델은 1년이 넘어야 차를 인도받을 수 있다. 또 일반 모델과 확실한 차별점을 두어 소비자의 니즈를 더욱 충족시켜 주는 그래비티 트림의 경우 20개월 가량을 기다려야 한다.


이처럼 하이브리드 모델의 폭발적인 이유로는 단연 연비를 꼽는다. 신형 카니발은 2000kg이 넘어가는 무게에도 불구하고 공인연비가 13.5km/L로 굉장히 준수하다.

기아 '더 뉴 카니발' 그래비티

기아 '더 뉴 카니발' 그래비티

날씨가 따뜻해지면 올라가는 연비 특성상 카니발 하이브리드의 실연비는 봄이 되면 더욱 올라갈 것으로 예측된다. 사실, 카니발 급의 큰 차체에 1.6 터보 하이브리드 엔진이 들어가기 때문에 파워는 사실 기대에 미치지 못한다.


그러나 카니발은 성능보다는 안정감 있는 주행 스타일에 맞는 차량이며 다양한 편의 사양과 넓은 실내 공간 등을 두루 갖췄다는 평가를 받고 있기 때문에 파워보다는 연비에 주 초점이 맞춰진다.

연비 이외에도 카니발 하이브리드 모델에는 E-라이드 기술이 탑재된 것이 특징이다. 


E-라이드는 과속 방지턱이나 굽은 도로 등을 지날 때 가감속 모터를 제어해 더욱 좋은 승차감을 유지시켜 주는 기술로 패밀리카에 꼭 필요한 기술이다. 뿐만 아니라 다양한 편의 사양과 넓은 실내 공간 등을 두루 갖췄다는 평가를 받고 있기 때문에 연비, 기술 등에서 다른 파워트레인에 비해 이점을 많이 가지고 있는 하이브리드 모델은 당분간 인기가 계속 될 것으로 보인다.


​이세민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