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이휘재·안상태, 연예인도 피해갈 수 없는 층간소음 논란(종합)

by뉴스1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방송인 이휘재와 안상태가 이웃들과 층간 소음 문제로 갈등을 빚은 사실이 알려졌다. 공교롭게도 이웃의 글이 온라인을 통해 확산되면서 아내들까지 모두 해명에 나섰다.


먼저 지난 11일 한 누리꾼이 이휘재 아내 문정원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댓글을 달면서, 이들이 층간 소음 문제로 갈등을 겪고 있다는 사실이 외부에 전해졌다.


해당 누리꾼은 자신이 문정원의 아랫집에 사는 사람이라 밝힌 뒤 "아이들 몇 시간씩 집에서 뛰게 하실 거면 제발 매트라도 깔고 뛰게 하라"며 "벌써 다섯 번은 정중하게 부탁드린 것 같은데 언제까지 아무런 개선도 없는 상황을 참기만 해야 되냐"는 글을 남겼다. 그리고는 "리모델링 공사부터 1년 넘게 참고 있는데 나도 임신 초기라서 더이상은 견딜 수가 없어서 댓글 남기니 시정 좀 부탁드린다"라고 당부했다.


이에 문정원은 해당 댓글에 "매번 죄송하다고 말씀드리기에도 너무나 죄송스럽다"며 "마지막으로 뵌 이후로 정말 정말 주의시키고 있다"고 사과했다. 또 문정원은 "부분부분 깐 매트로는 안 되는 것 같아서 매트도 지금 집 맞춤으로 주문 제작을 해놓은 상태"라면서도 "최대한 조심 한다고 하고 있는데 남자 아이들이다 보니 순간 뛰거나 하면 저도 엄청 소리지르고 야단쳐가면서 엄청 조심시키고 있다"고 설명했다.


문정원은 쌍둥이 아들들을 통제하기가 어렵다고도 호소했다. 그는 "저번에 말씀해주신 것 처럼 옆집 기침 소리도 들리신다고 하셔서 정말 아이들 웃는 소리조차 조용하라고 혼낼 때가 많다"며 "아이들도 아랫집 이모가 힘들어하고 서로 조심 하자고 하는데 남자 아이들이다 보니 갑자기 저도 통제가 안될 때가 간혹 있다"면서 "건물 구조상 해결되지 않는 문제이다 보니 우리도 너무나 속상하고 또 죄송할 따름이다. 더욱더 조심하라고 아이들 더 야단치고 가르치겠다"고 약속했다.


하지만 문정원의 진심 어린 사과에도 누리꾼들의 비판은 계속됐다. 누리꾼들은 그간 문정원이 인스타그램을 통해 공개했던 집 내부 사진들을 언급하며 매트가 없다는 사실을 지적했다. 또한 이휘재가 운동화를 신은 채 쌍둥이 아들들과 캐치볼을 하는 모습의 이전 사진들도 구설에 올랐고 비판 여론은 더욱 거세졌다. 이후 문정원의 댓글 역시도 삭제됐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후 문정원은 다음날인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댓글이 사라지면서 자신의 댓글도 지워졌다는 사실을 해명한 뒤 "그렇다고 문제 자체가 사라진 건 아니라고 생각해 다시금 글을 올린다"는 글을 게시했다. 그러면서 그는 "층간 소음에 대해서는 변명의 여지 없는 저희 부주의가 맞다"며 "성숙하지 못한 저의 대처에 사과드린다, 다시 한 번 죄송하다"고 거듭 사과했다.


문정원은 "이 글을 작성하기에 앞서 다시 한 번 주민분을 찾아뵙고 사과의 말씀을 드렸다"며 "앞으로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현실적인 해결책과 관련해 대화를 나눴다"고 밝혔다. 이어 "물론 그동안의 고충을 덜어드리기에는 많이 부족하겠지만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동원해 소음이 발생할 수 있는 상황에 대해 수시로 살피고 더욱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더는 같은 문제로 불편 끼치지 않도록 더욱더 조심하겠다"고 덧붙였다.

뉴스1

안상태 인스타그램 © 뉴스1

안상태 또한 지난 1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개그맨 A씨 층간소음 좀 제발 조심해주세요!"라는 글이 게재되면서 구설에 올랐다. 이 글을 쓴 누리꾼은 지난해 3월 자신이 안상태 아랫집에 이사왔을 당시 임신 28주차였다면서 "임산부였기 때문에 회사의 배려로 재택근무를 하고 있었는데 밤낮 구분없이 울려대는 물건 던지는소리, 발망치, 뛰는 소리가 들려서 안 그래도 예민한 시기에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다"고 호소했다.


누리꾼은 자신의 남편이 안상태 가족에게 층간소음을 자제해줄 것을 당부했지만 개선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또 누리꾼은 남편이 안상태를 찾아가 "혹시 아기가 뛰나"라고 물었다는 사실도 털어놨다. 그러면서 누리꾼은 안상태가 "이렇게 찾아오는 거 불법인 거 아시죠? 많이 예민하시네요, 그럼 애를 묶어 놓을까요? 하도 민원이 와서 집에 매트 2장 깔았으니 눈으로 확인해보세요"라고 말했다며 "공인을 떠나서 이게 정상적인 반응인가"라고 반문했다.


이에 안상태는 13일 뉴스1과 통화에서 층간소음으로 항의를 받은 것은 사실이나 "오해가 있다"고 해명했다. 그는 아이가 자고 있을 때 혹은 옆집서 나는 소리로도 항의를 받았다고 호소하며 "우리집 소리가 아닌데도 화를 내시는 것 같아서 속상하고 이런 오해는 풀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또 그의 아내이자 일러스트레이터로 활동 중인 조인빈씨도 뉴스1에 "층간소음 부분에 있어서 오해도 있고 억울한 부분도 있다"라며 "글을 쓰신 분도 이 문제 때문에 계속 불쑥불쑥 찾아와서 저희 역시 스트레스를 많이 받은 상황"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사 계획이 있다는 사실도 전했다.


이들 부부는 이웃의 글이 다소 자극적으로 쓰였다고 주장하며 누리꾼들이 지적한 집 내부 물건들에 대한 설명도 전했다. 문제가 된 트램펄린에 대해서는 "오히려 층간소음이 덜 하다"고 해명하는가 하면 롤러스케이트에 대해서는 "인테리어 소품"이라고 밝혔다. 에어 미끄럼틀에 대해서는 "층간소음을 줄이기 위해 대여한 것인데 오해를 빚었다"며 안타까워했다.

aluemchang@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