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ft.팽현숙

'1호가될 순없어' 최수종 "저렇게 싸우면 안 돼"‥최양락 가출에 '눈물' 왈칵

byOSEN

OSEN

'1호가 될 수 없어'에서 최수종이 최양락의 가출에 눈물을 보였다.


17일 방송된 JTBC 예능 '1호가 될 수 없어'에서 최수종이 출연했다.


팽락부부가 그려졌고, 최수종은 최양락이 외박하고 들어온 모습에 충격을 받았다.팽현숙은 "나도 사람, 외박하고 술마시고 놀다가 아침에 들어오면 기분 좋겠나, 벽하고 대화하는 것도 아니고, 수없이 얘기해도 대화가 안 된다"면서 "이제 전화없고 상의도 없으니 무시하는건 아닌가 자괴감이 들어 슬프다"며 시작부터 울음을 터뜨렸다.


이어 최양락을 보자마자 "이제 외박까지 하냐, 어제 아침에 들어오고 또 아침에 들어오냐,밤새도록 안 자고 기다렸다 , 32년 동안 당신 들어와야 자는거 모르냐"고 소리치면서 "자지마라 여기 내 집이다"며 최양락을 붙잡았다.


팽현숙은 "밖에 생활이 재밌는거냐, 전화는 왜 안받고 안 하시는 건데요?내가 당신 종입니까? 언제까지 기다리냐고요, 나가면 왜 안 들어오냐"고 소리쳤다. 최양락은 "기다리지 말고 자라, 들어오지 않았나, 내가 다른 여자 만난 것도 아니고"라며 평소와 달리 물러서지 않은 모습을 보였다.


게다가 팽현숙이 얼굴을 밀치자, 최양락은 "기분나쁘게 사람 얼굴을 미냐, 내가 아들이냐"면서 팽현숙을 밀치고 빠져나가려 했다. 팽현숙은 "당신은 꼭 사람들 앞에서 불쌍한 척해, 내 남편 맞냐"면서 "너 쳤어?라고 말하며 말릴 수 없을 정도로 심해진 부부싸움 모습을 보였다.


게다가 김학래 부부부터 최양락 부부가 각방을 사이좋게 쓰고 있다는 말에최수종은 "방이 따로있는거냐"며 깜짝, 박미선도 "저희는 따로 산다"고 하자, 문화 충격을 받았다.


모두 "진짜 1호 나오는거 아니냐"며 걱정되는 가운데, 최양락은 "지인이 나보고 불쌍하다고 하더라, 말년이 편안해야 하는데 왜 내가 불쌍하게 살아야해? 참으며 산 것"이라면서 "내가 도박을 했냐 외도를 했냐, 배려를 해줘도 배려인지 모른다"고 했다. 이에 팽현숙은 "배려를 뭘 해준거냐, 마무리는 짓고 나가라"며 거실에 강제로 앉혔다.


팽현숙은 "미안하다고 사과하면 끝날 걸 왜 적반하장을 하냐, 반향을 하냐"고 하자, 최양락은 "내가 아랫사람이냐, 왜 반항을 했다고 하냐"며 팽현숙 표현에 발끈했다.


팽현숙은 "나보다 나이먹은 윗사람이면 빌붙는 것도 하루이틀이지, 하는 일도 없이 나한테 빌붙어 살지 않냐"고 막말을 했고 최양락은 "그런 표현 조심해라, 도와주는거 아니냐"면서 "그 동안 귤욕도 참아줬으면 반성도 못할 망정, 늦게 들어오면 심장이 떨린다"고 폭발했다.


이를 보던 최수종은 "갑자기 눈물이 나, 저렇게 싸우면 안 돼"라며 모니터를 보던 중 눈물을 왈칵 흘렸다. 최수종은 "부부라는건 '당신 내덕분에 살잖아' 이런 말 절대 해선 안 돼, 부부 사이에 위 아래는 없다"면서 "나 때문과 나 덕이란 말 없어, 덕분에 란 말은 있어도, 싸우지 마셔라, 가슴이 답답하다"며 눈물, 모두 "감동이다"며 울컥했다.


​[OSEN=김수형 기자] ​ssu0818@osen.co.kr

[사진] '1호가 될 수 없어' 방송화면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