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오염으로 '핏빛' 된 러시아 강물…"오리들도 안 들어가요"

bySBS

SBS

러시아 한 마을 근처를 지나는 강물이 알아볼 수 없는 모습으로 변해 주민들의 불안이 커지고 있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 9일 미국 CNN 등 외신들은 러시아 중남부 케메로보에 흐르는 이스키팀카 강물이 검붉은 색이 돼 행정 당국이 조사에 착수했다고 보도했습니다.

SBS

이스키팀카 강 근처에 사는 지역 주민들은 새빨갛게 변한 강물 사진을 SNS에 잇따라 공개하며 "비트로 만든 수프 같다", "크랜베리 젤리 같다"고 설명했습니다. "한눈에 보기에도 해로워 보인다. 강물이 독성을 띠는 것 같다"고 우려하기도 했습니다.


주민 게르만 씨는 이상한 점을 하나 더 포착해냈습니다. 평소에 오리 떼가 강에서 줄곧 헤엄치곤 했는데 한 마리도 눈에 띄지 않았던 겁니다. 게르만 씨는 "자세히 보니 오리들이 전부 강둑에 나와 있었고, 한 마리도 강물에 들어가려 하지 않았다"고 전했습니다.

SBS

행정 당국은 정확한 원인은 알 수 없다면서 도시 배수 시설에 생긴 문제가 생긴 것일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도 "책임 당사자를 찾아 처벌할 방침"이라고 밝혔지만, 붉은색 강물이 시민들 50만여 명의 건강에 어떤 위험을 끼칠지 분명치 않아 불안이 여전한 상황입니다.

SBS

지난 6월에도 러시아 다른 지역에서 강이 붉게 물드는 현상이 목격됐습니다. 노릴스크의 열병합발전소에서 경유 2만1천t이 유출되는 사고가 발생한 뒤 인근 강들이 검붉은 색을 띤 건데요, 당시 원인은 최대 20cm 두께로 강을 뒤덮은 석유화학 물질로 드러났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zloy_geyzer', 'lentaruofficial', 'Ruposters' 트위터)

이서윤 에디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