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15세 소년과 12세 소녀가 만난 지 4일 만에 결혼? “해질 때까지 데이트해서…”

by세계일보

세계일보

인도네시아 롬복섬에서 15세 소년과 12세 소녀가 결혼했다. 이들은 데이트를 한지 불과 4일 만에 결혼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족 특유의 관습법 때문이다.


17일 ‘쿰파란’, ‘코코넛발리’ 등 현지 매체들에 따르면, 롬복섬에 사는 S(15)군과 N(12)양이 지난 12일 전통 혼례를 올렸다.


이들 가족이 속한 사삭(Sasak)족에는 ‘여자를 집에 늦게 데려다주면 반드시 결혼해야 한다’는 관습법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최근 S군이 N양과 데이트를 하고 해가 질 즈음인 오후 7시 30분경 집에 데려다주자, N양의 가족은 S군 가족 측에 둘을 결혼시킬 것을 요구했다.


이에 마을 촌장은 “결혼을 막으려고 설득했지만 신부 측 부모가 강력하게 결혼을 원했다”고 말했다. S군과 N양이 너무 어린 탓에 종교 당국의 승인 없이 전통 결혼식만 올린 것으로 전해졌다.


인도네시아는 미성년자 결혼 비율이 세계에서 가장 높은 국가 중 하나다. 유니세프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소녀 10명 중 7명이 18세 이전에 결혼하고, 이 가운데 1%는 15세 이하다.


이 때문에 인도네시아 내에서도 미성년자 혼인을 반대하는 목소리가 높아졌다. 미성년자가 교육받을 권리를 침해하고, 10대 소녀가 임신할 경우 유산·조산·사산의 위험이 높다는 이유다.


그 결과 지난해 인도네시아 여성의 법정 혼인 최저연령이 16세에서 19세로 상향 조정됐다. 그러나 여전히 법률과 관계없이 부모들이 요구하면 종교 당국 승인 하에 미성년자들이 결혼할 수 있다.


한편 S군은 “N양은 친구가 소개해줬으며 내 첫 사랑”이라며 “아내를 부양하기 위해 학교를 그만두고 온라인에서 비누 등을 팔려고 한다”고 말했다.


최승우 온라인 뉴스 기자 loonytuna@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