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박지선 부검하지 않기로…‘극단적 선택’으로 결론

by세계일보

“범죄 혐의점 없어…유족 의사 고려”

세계일보

개그우먼 박지선. 세계일보 자료사진

개그우먼 박지선(36)씨가 서울 마포구 자택에서 모친과 숨진 채 발견된 가운데 경찰이 박씨 등의 부검을 실시하지 않고 박씨의 사망을 극단적 선택으로 결론지었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3일 박씨와 그 모친의 사망과 관련해 “외부침입 흔적이 없고 유서성 메모가 발견된 점으로 보아 범죄 혐의점이 없는 것으로 보인다”며 “부검을 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박씨와 모친은 전날(2일) 오후 1시44분쯤 마포구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박씨 부친은 이들이 전화를 받지 않는 것을 이상하게 여겨 경찰에 신고했다.


박씨는 평소 지병을 앓아 치료 중이었고 이에 따라 모친은 최근 서울로 상경해 박씨와 함께 생활해 온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현장에서 모친이 작성한 것으로 보이는 노트 1장 분량의 유서를 발견했다. 경찰은 유서에 대해 “내용은 공개불가”라고 밝힌 바 있다.


경찰 관계자는 “향후 통신수사 등으로 사망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했다.


박씨와 모친의 빈소는 서울 양천구 이대목동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경찰이 부검을 실시하지 않기로 하면서 발인은 5일 오전 7시로 예정됐다.


안승진 기자 prodo@segye.com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