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여행 ]

속닥속닥 제주도민이 소개하는 비밀 핫플

by세시간전

제주시

Jeju-si

바쁜 일상 중 찾은 제주여행, 유명한 곳만 찾아갔더니 주차전쟁부터 시작해 포토존마다 긴 줄에 정작 구경은 제대로 할 수 없어 답답했다면? 이 세상에 나만 아는 공간은 없다지만 아직 관광객에게는 덜 알려진, 그래서 보다 한적하게 즐길 수 있는 숨은 제주 명소를 소개한다. 일년중 가장 날씨가 좋은 가을, 제주를 보다 여유롭게 즐겨보자.


글 사진 살구

삼미터는 족히 넘는 대왕 강아지풀 팜파스!

국토교통인재개발원 뒷편 도로

제주 서귀포 서호동 1513

푸른 가을 하늘에 살랑살랑 움직이는 하얀 팜파스는 그동안 제주에서 흔히 보던 갈대나 억새와는 또 다른 매력이 있다.

서귀포 국토교통인재개발원 뒷편 도로와 공원 사이에 있는 팜파스 군락지.

입장료 받고 관리하는 대형 팜파스 군락지에 비해 비하면 규모는 작으나, 길쭉하고 풍성한 팜파스들이 무성하게 자란 덕분에 이국적인 분위기를 느낄 수 있다.

큰길에서 찾기 힘들어 정확한 위치를 아는 사람만이 찾아갈 수 있는 곳. 정돈되지 않은 비탈길이니 편한 신발을 신고 가길 추천한다.


💸 무료

핑크뮬리 꽃밭, 우도정원

우도정원

제주 제주시 우도면 연평리 1964

우도정원은 지금 핑크뮬리가 한창

사다리나 드론 없이도 바다와 섬을 한 컷에 담을 수 있다

올 여름 처음 개장한 우도 안의 테마정원. 우도에 방문하는 관광객들이 주로 방문하는 해안가 관광지들에서 살짝 떨어진 안쪽에 위치해있다보니 아직까지 방문객으로 붐비지는 않는 편이다.

계절마다 다른 꽃밭을 조성하는데 현재는 바다와 말 목장이 함께 보이는 드넓은 핑크뮬리밭을 감상할 수 있다.

사계절 내내 여름같은 분위기의 야자수 정원

사계절 내내 초록초록한 야자수길도 꽤 넓은 규모로, 배경에 다른 사람 없이 인생샷을 실컷 건지고 싶다면 우도 방도시 꼭 한번 들러보자.


💸입장료: 3,000원

공항 근처 숨은 명소, 용연구름다리

용연 구름다리

바다와 한천이 만나는 공항 근처 명소. 산책하는 어르신들 따라서 구름다리 위로만 지나가지 말고 아래로 내려가보면 깊은 바다와는 또 다른 매력의 에메랄드 물빛을 감상할 수 있다.

보정 없이도 에메랄드빛 아름다운 물색깔

햇빛 쨍쨍한 시간에 방문했다면 초록초록 우거진 나뭇잎 사이 돌계단에서 꼭 사진을 남겨보자. 하늘거리는 옷을 입고 찍으면 동화 속 세상같은 분위기의 인생샷을 남길 수 있다.


💸 무료

언덕 위 그네타고!

수산저수지둑방길

애월에 위치한 수산봉 초입, 올라가는데 채 5분도 걸리지 않는 위치에는 커다란 나무에 그네가 달려있다. 바로 앞에 있는 커다란 저수지를 배경으로 애월 시골마을 풍경을 담을 수 있는 곳.

언덕길에 위치해 있어서 은근히 무섭다

밧줄과 나무로 된 그네이기 때문에 종종 태풍이 지나가고 나면 안전을 위해 새 것으로 교체되는데, 가끔은 2인용 넓은 그네를 설치하기도 한다. 언덕길에 위치해 생각보다 무서운 그네.

한낮에는 저수지에 반짝이는 윤슬과 함께, 해질무렵에는 서쪽 하늘의 노을과 함께 멋진 사진을 건질 수 있다.

메밀꽃 필 무렵, 오라동 메밀밭

오라동 메밀밭

제주 제주시 오라이동 산76

넓은 대지에 메밀꽃이 가득 펴있는 풍경

가을이면 30만평의 메밀밭에 하얀 메밀꽃이 가득 핀다. 공항에서도 가까운 위치로 제주여행 첫날 혹은 마지막날 가볍게 들리기 좋다. 실제 메밀농사를 짓던 사유지에서 이제는 곳곳에 제주 테마의 포토존도 조성하고 입장료를 받아 관리중이다.

비눗방울 소품과 함께 가을 제주에서 인생샷을 남겨보자

입구에서는 사진 찍을 때 소품으로 활용하기 좋은 비눗방울도 판매한다. 비슷비슷한 사진을 특별하게 만들어주는 비눗방울 소품과 함께 가을 제주에서 인생샷을 남겨보자.


어마어마하게 넓고 흙 길이기 때문에 오름에 오른다고 생각하고 신발은 무조건 편한 것을 신어야한다.

탁 트인 전경이 보고 싶을 땐

영주산

영주산 중턱에서 바라본 풍차해안도로의 풍경

왕복 소요시간 1시간 이내의 작은 산으로 체력이 좋지 않은 사람도 부담 없이 오를 수 있는 곳. 제주에서 신성하게 여기는 삼신산의 하나로 가을이면 정상 부근에 억새밭이 무성해져 경치가 정말 아름답다.

억새밭이 무성한 영주산

경사도 완만하여 산 아래로 보이는 풍차도로와 바닷가 마을 풍경을 감상하면서 천천히 감상하다 보면 어느새 정상이다. 가끔은 이 곳에 방목하는 소떼를 만날 수도 있다. 탁 트인 풍경을 즐길 수 있는만큼 바람도 많이 부는 곳이니 나풀거리는 치마는 금지.


낮은 산에서 가까운 바다를 감상할 수 있는 건 제주의 특권과도 같다.

다른 행성에 온 듯한 사계해변

사계해수욕장

동서남북 서로 다른 풍경을 자랑하는 제주 바다 중에서도 특히 이색적인 사계해변.


구멍이 뻥뻥 뚫린 돌바닥과 초록색 이끼가 가득낀 풍경이 마치 다른 행성에 온 듯 하다. 초록색 이끼가 많이 낀 바다 풍경을 감상하고 싶다면 물이 빠진 시간에 가야 하니, 미리 포털사이트에서 물때를 검색하고 가자.

한국에도 이런 바다가? 이색적인 사계해변

피크닉 매트를 챙겨가 잠깐의 해변 피크닉을 즐겨봐도 좋겠다. 이외에도 사계리에는 아기자기 제주감성 가득한 카페도 많다.

연못 앞 피크닉 명소, 수산한못

수산한못

제주 서귀포시 성산읍 수산리

제주 스냅 작가들 사이에서 유명한 장소다. 햇살 좋은 날 연못 앞에서 하늘 반영샷을 찍는 구도로 소소하게 입소문 나있는 곳인데, 어느새 커다란 나무 아래에서 피크닉하는 사진 찍는 장소로 유명해졌다. 너무 덥지도 춥지도 않은 지금같은 계절에 피크닉 매트 깔고 여유롭게 음악 듣기 딱 좋은 곳.

바다피크닉이 질렸다면, 연못 앞 피크닉

하지만 유명하다기엔 아직도 방문할 때마다 사람이 거의 없다. 관광지가 아니기 때문에 화장실과 주차장은 물론 쓰레기통도 없다. 쓰레기봉투를 미리 챙겨서 머문 흔적을 깨끗하게 치우고 돌아오길!

계절마다 꽃 피는 서부농업기술센터

제주서부농업기술센터

계절마다 다양한 꽃을 심는 한림의 숨은 명소. 비싼 입장료 내고 꽃보다 관광객이 더 많은 곳에서 다른 사람 피해 사진 찍는것에 질렸다면 서부농업기술센터 정원을 방문해보자.

현재는 하얀 설악초와 빨강 노랑 알록달록 맨드라미가 흐드러지게 펴있다. 꽃밭이 조성된 곳은 본관 뒷편 정원길로, 주차장에서 보이는 온실을 따라 천천히 산책하다보면 발견할 수 있다. 금능해변에서 가까운 위치에 주차장도 넓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