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코리안 좀비' 정찬성,♥아내 "역삼동 현금 부자...강남 건물 현찰 매입"

by투데이플로우

'코리안 좀비' 정찬성,♥아내 "역삼동 현금 부자...강남 건물 현찰 매입" 16년 파이트머니 솔직 '공개'

'코리안 좀비' 정찬성이 16년간 선수 생활로 받은 파이터머니를 공개하며 아내를 역삼동 현금 부자라고 말했다. /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MBC '라디오스타'
'코리안 좀비' 정찬성이 16년간 선수 생활로 받은 파이터머니를 공개하며 아내를 역삼동 현금 부자라고 말했다. /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MBC '라디오스타'

MBC 예능 '라디오스타'(이하 '라스')는 '코리안 활력 좀비' 특집으로 조혜련, 정찬성, 김호영, 이은형이 게스트로 출연한다. 전 종합격투기 선수 정찬성은 이날 16년 선수 생활로 받은 파이트머니 액수를 공개하여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코리안 좀비' 정찬성, "가장 기억에 남는 건 할로웨이"

'코리안 좀비' 정찬성이 은퇴 이후 근황을 알렸다. / 출처 - MBC '라디오스타'
'코리안 좀비' 정찬성이 은퇴 이후 근황을 알렸다. / 출처 - MBC '라디오스타'

25일 오후 방송되는 MBC 예능 '라디오스타'('라스')는 '코리안 활력 좀비' 특집으로 꾸며져 조혜련, 정찬성, 김호영, 이은형이 게스트로 출격한다.


앞서 정찬성은 지난 8월 싱가포르에서 열린 UFC 경기에서 페더급 세계 랭킹 1위 맥스 할러웨이에게 KO패 당한 후 돌연 은퇴를 선언해 전 세계 팬들을 충격에 빠트렸다.


이날 그는 '이 사람' 때문에 많은 방송과 인터뷰의 러브콜을 뒤로 하고 '라스' 출연을 결심했다고 밝혀 과연 누구 때문인지 궁금증을 자극했다.


이어 정찬성은 "가장 기억에 남는 선수는 할로웨이"라고 밝히며 할로웨이에게 감동받은 일화를 공개한다. 정찬성은 할로웨이에게 보답의 의미로 그의 고향인 하와이에 산불이 났을 때 2만불을 기부했다고 말한다.

파이터 정찬성과 할러웨이 경기 중 / 출처 - 케이티미지코리아
파이터 정찬성과 할러웨이 경기 중 / 출처 - 케이티미지코리아

또한 정찬성은 16년 선수 생활로 받은 파이트머니에 대한 질문에 "계산해 보니 강남 건물 하나 살 정도, 편하게 먹고 살 정도는 벌어 놨다"라고 솔직하게 공개했다. 파이트머니는 모두 정찬성의 3살 연상 아내가 관리하며 정찬성은 "와이프가 역삼동 현금 부자"라고 밝힌다.


한 달여 전 압구정에 맥줏집을 차리며 '맥줏집 사장'으로 인생 2막을 시작한 정찬성"압구정에서 제일 잘되는 가게"라며 미소를 보였다. 다만 은퇴 후 매일 같이 술을 마시고 운동도 안 하고 있다는 정찬성은 "운동을 왜 해야 하는지 모르겠다"며 은퇴 후유증을 고백한다.


정찬성은 은퇴 후 정관수술을 하겠다고 아내와 약속했지만 은퇴하니 더욱 약속을 지킬 수 없게 됐다고 털어놓는다. 아울러 함께 사는 술고래 처제에 대한 폭로를 쏟아내다 "저를 좋아하는 남자분들이 많더라"라며 처제를 시집보내기 위한 파격적인 공약까지 내건다.

정찬성, 은퇴 이유 "아빠 질 줄 알았는데"

'코리안 좀비' 정찬성이 은퇴 이후 근황을 알렸다. / 출처 - MBC '라디오스타'
'코리안 좀비' 정찬성이 은퇴 이후 근황을 알렸다. / 출처 - MBC '라디오스타'

'코리안 좀비' 정창성이 돌연 은퇴를 선언한 이유를 공개했다.


정찬성은 지난 8월 싱가포르에서 열린 UFC 경기에서 페더급 세계 랭킹 1위 맥스 할로웨이에게 KO패 당한 후 돌연 은퇴를 선언해 전 세계 팬들을 놀라게 했다.


경기 전 은퇴를 생각도 안했던 정찬성은 경기가 진행되면서 달라진 자신의 몸 상태를 체감했다고 밝혔다. 그는 "정신은 멀쩡한데.. 몸의 중심이 무너졌다"라며 그때 바로 은퇴를 결심했다고 뜻을 밝혔다.


은퇴 경기를 냉철하게 분석한 아내가 그에게 "너 이제 많이 갔구나"라고 하여 냉철한 모습을 보였다. 이후 정찬성에게 아내는 "잘 은퇴했다"며 서로 티격태격하며 알콩달콩한 부부의 모습을 연상시켰다.

MBC '라디오스타'
MBC '라디오스타'

그런가하면 정찬성의 첫째 딸의 반응도 예사롭지 않았다. 그가 은퇴를 선언한 경기 뒤 딸은 일기장에 '아빠가 2라운드에서 질 줄 알았는데 3라운드까지 갔다'는 파이터 딸 다운 강철 멘탈을 보여줬다.


신동찬 기자 sindongchan00@todayflow.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