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타진요' 타블로, 참담했던 당시.. "하루가 다 알더라"(+ 해명)

by투데이플로우

타블로, '타진요 사건' 연예인들마저 외면해.. 안타까운 현실

그룹 에픽하이 타블로가 과거 학력 위조 논란으로 힘들었던 당시를 언급한 가운데 딸 하루에게 당당한 아빠로 서고 싶었던 속내를 토로했다. 출처-온라인커뮤니티, 유튜브 채널 짠한형
그룹 에픽하이 타블로가 과거 학력 위조 논란으로 힘들었던 당시를 언급한 가운데 딸 하루에게 당당한 아빠로 서고 싶었던 속내를 토로했다. 출처-온라인커뮤니티, 유튜브 채널 짠한형

그룹 에픽하이 타블로가 과거 학력 위조 논란으로 힘들었던 당시를 언급한 가운데 딸 하루에게 당당한 아빠로 서고 싶었던 속내를 토로했다.

에픽하이 타블로, " 못 믿는 게 아니라 안 믿는 거잖아요." 눈물 호소..

유튜브 채널 짠한 형 신동엽에는 에픽하이 타블로, 미쓰라진, 투컷이 게스트로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출처-유튜브 채널 짠한형
유튜브 채널 짠한 형 신동엽에는 에픽하이 타블로, 미쓰라진, 투컷이 게스트로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출처-유튜브 채널 짠한형

20일 유튜브 채널 짠한 형 신동엽에는 에픽하이 타블로, 미쓰라진, 투컷이 게스트로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타블로는 딸 하루가 어느덧 훌쩍 자라 13살이 됐다고 밝혔다. 신동엽이 과거 자신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자녀들이 알기 전에 먼저 보여줬다고 말하자 타블로 역시 "저도 (하루가) 11살 때 타진요 사건에 대해 보여줬다"고 말했다.


타진요 사건이란 지난 2010년, 온라인상에서 타블로의 스탠퍼드대 졸업을 두고 학력 위조 의혹이 제기됐고 논란으로 번지면서 힘든 시간을 보냈던 때를 의미한다. 당시 타블로는 직접 스탠포드대를 찾아 해명까지 했으며 '못 믿는 게 아니라 안 믿는 거잖아요'라고 호소한 바 있다.


이에 대해 타블로는 "저는 그때 그 말이 진짜 제 마음에서 나온 거다. 그게 그렇게 많은 사람들에게 와닿는 말이 될 줄 몰랐다. 약간 울면서 이야기한 게 사실 창피했다. 그런데 그것도 하루한테 보여줬다"라고 털어놨다.

온라인상에서 타블로의 스탠퍼드대 졸업을 두고 학력 위조 의혹이 제기됐고 논란으로 번지면서 힘든 시간을 보냈던 때를 의미한다. 출처-유튜브 채널 짠한형
온라인상에서 타블로의 스탠퍼드대 졸업을 두고 학력 위조 의혹이 제기됐고 논란으로 번지면서 힘든 시간을 보냈던 때를 의미한다. 출처-유튜브 채널 짠한형

이어 "(하루에게) 너도 누군가가 이렇게 괴롭힐 수 있다. 이렇게 다 설명해 줬다. 왜냐하면 다 검색할 수 있으니까"라고 덧붙였다. 타블로에게 타진요 사건이 상처이자 아픔으로 남은 것은 분명하지만 누구보다 딸 하루 앞에서 당당한 아빠로 남고 싶은 마음이 드러났다.


타블로는 그동안 타진요 사건에 대해 여러 차례 언급하며 당시 겪은 억울함을 나눈 바 있다. 지난 5월에는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출연에서 "그 일이 일어남과 동시에 하루가 태어났고 아빠가 돼 책임들이 생겼는데 일자리가 없어졌다"라며 참담했던 당시를 떠올렸으며, 최근 성시경 유튜브 채널에도 출연해 타진요 사건으로 인해 친한 연예인들마저 외면했던 상처를 털어놔 안타까움을 사기도 했다.


한편 타블로는 배우 강혜정과 결혼했으며 슬하에 딸을 한 명 두고 있다.

타블로, "투컷, 전 재산 빌려가서 안갚아"…해체 위기 아직도?

그룹 에픽하이 타블로가 동료 투컷에게 전 재산인 3만 원을 빌려줬지만 돌려받지 못한 적이 있다고 폭로했다. 출처-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그룹 에픽하이 타블로가 동료 투컷에게 전 재산인 3만 원을 빌려줬지만 돌려받지 못한 적이 있다고 폭로했다. 출처-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그룹 에픽하이 타블로가 동료 투컷에게 전 재산인 3만 원을 빌려줬지만 돌려받지 못한 적이 있다고 폭로했다.


지난 3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는 데뷔 20주년을 맞은 에픽하이가 출연했다.


에픽하이는 이날 20년 전 첫 만남을 회상했다. 먼저 타블로는 투컷에 대해 "미쓰라는 당시 솔로 가수로 준비를 하고 있었고, 저도 솔로로 계약을 했었다"라며 "그러다 둘이 팀이 됐는데 팀에 DJ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해 투컷을 만났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투컷이 보자마자 저한테 반말하고 돈도 막 밀려갔다. 진심 초면인데 돈을 빌렸다. 당시 3만 150원이 있었다. 월요일에 갚는다고 해서 빌려줬는데 월요일이 돼도 말을 안 하더라"라며 "그래서 제가 말했다. 3만 원이어도 제 전 재산이었는데 투컷이 '뭘 3만 원 갖고 그러냐'라고 했다"라고 밝혔다.

에픽하이는 이날 20년 전 첫 만남을 회상했다 출처-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에픽하이는 이날 20년 전 첫 만남을 회상했다 출처-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투컷은 타블로의 첫인상에 대해 "미국에서 좋은 대학교 다니는 친구가 있는데 랩을 기막히게 한다는 말을 들었다"라며 "저는 스탠퍼드 대학교가 일류학교인지도 몰랐다. 저는 오로지 '하바드'(만 알았다)"라고 해 웃음을 더했다.


에픽하이는 '20년간 그룹을 유지할 수 있던 원동력'을 묻는 말에 각각 다른 답변을 내놨다. 먼저 미쓰라는 "서로 다른 걸 완전히 이해하기 시작했다. 이제야 맞아간다는 느낌이 든다"라고 말했다. 반면 투컷은 "누구 하나가 특출나게 잘나가지 않는다"라고 했고, 타블로는 황당해하다 "투컷이 한 세 번은 해체시킬 뻔했다"라고 농담했다.


김지영 기자 kimjy94@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