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박해미 "황민 변호사 선임 안 해…경찰에 맡기겠다"

by아주경제

박해미, 사건 이후 위경련으로 식사도 제대로 못하는 상황

박해미 "황민 변호사 선임 안 해…경

배우 박해미가 남편 황민의 음주운전 교통사고와 관련해 변호사를 선임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6일 TV리포트와의 인터뷰에서 "다 내려놓은 상태"라며 "변호사 선임은 하지 않을 거다. 지금 최악의 상황이라는 걸 알고 있다. 경찰에게 모든 것을 다 맡기겠다"라고 말했다.


보도에 따르면 박해미는 사건 이후 사람들의 시선을 피해 경기도 구리에 있는 본가가 아닌 다른 거처에 머물고 있으며, 위경련으로 식사도, 잠도 이루지 못하는 상황이다. 사건 이후 박해미는 단 한 번도 남편을 보지 않았다고 한다.


현재 가족과 떨어져 있는 황민의 정확한 거처는 확인되지 않았다. 그는 지인 1명과 함께 지내는 중이다고 TV리포트는 설명했다.


앞서, 황민은 지난달 27일 오후 11시 15분께 경기도 구리시 강변북로 남양주 방향 토평나들목 인근에서 술에 취해 크라이슬러 닷지 챌린저 SRT 헬캣 스포츠카를 몰고 가다 갓길에 정차 중이던 25톤 화물차와 1톤 화물차를 잇달아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뮤지컬 배우 유대성과 박해미가 대표로 있는 해미뮤지컬컴퍼니의 대학생 인턴이 사망했다.


사고 직후 황민은 병원에서 교통사고처리 특례법 위반으로 경찰 조사를 받았고,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 구속영장 신청 여부는 2차 조사 후 최종적으로 결정된다.


정세희 기자 ssss308@a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