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연애의 맛' 이병헌 동생 이지안, 이필모에 "서수연과 한방 쓰셔도 되죠?" 깜짝

by아주경제

'연애의 맛' 이병헌 동생 이지안,

배우 이병헌의 동생 이지안이 이필모, 서수연 커플을 위해 '연애의 맛'에 깜짝 출연했다.


6일 TV조선 '연애의맛'에서는 서수연과 이필모가 여행을 떠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서수연은 오빠의 차를 빌린 뒤 뮤지컬 연습 중인 이필모를 찾아갔다. 이필모는 다정한 손키스로 화답, 보는 이들을 훈훈하게 했다.


서수연은 "오늘은 제가 오빠 납치하는 날"이라며 목적지도 알려주지 않은 채 그를 이끌고 여행에 나섰다.


서수연은 "어디 가고 싶은데 있냐"고 물었고, 이필모는 "너만 있으면 어디든 상관없어"라며 로맨틱한 답변을 내놓아 보는 이들의 부러움을 샀다.


그는 "내가 아는 언니가 오빠 보고 싶어한다"며 이필모와 함께 밤길을 달렸고, 정동진의 한 펜션에 도착했다. 서수연이 말한 '아는언니'는 이병헌의 동생 이은희. 그는 현재 정동진에서 펜션을 운영하고 있다.


이지안은 이필모를 만나자마자 "두 분이 한 방 쓰셔도 되냐"라고 물었다. 이어 서수연에게 "네가 방 하나 예약하지 않았냐"라고 농담해 그를 당혹시켰다.


이후 이지안은 "맛있는 거 타 드리겠다"면서 커피 소주를 만들었다. 또 이필모를 향해 "술을 그렇게 잘 하신다고. 원샷해라"라고 말해 웃음을 줬다.


특히 이지안은 이필모에게 "수연이 좋아하냐", "결혼 생각은 있냐"라는 등 단도직입적인 질문을 던져 눈길을 모았다.


최송희 기자 alfie312@a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