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황교안 대표, 5.18기념식 참석…일부 시민 ‘거센 반발’

by아주경제

아주경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8일 오전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열린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행사장으로 입장 하던 중 시민단체의 항의를 받고 있다

5·18 민주화운동 39주년 기념식을 방문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일부 시민들의 거센 반발에 부딪혔다.


황 대표는 18일 오전 9시30분쯤 당직자들과 초록색 한국당 관광버스를 타고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 입구에 도착했다.


이를 목격한 일부 시민들과 시위대는 즉각 격렬한 항의를 실시했다. 황 대표가 버스에 내려 민주의 문 쪽으로 향하자 기념식장은 일순간 아수라장이 되기도 했다. 일부 시민들은 "황교안 오지마" "황교안 물러가“를 연달아 외쳤다.


'오월단체를 사랑하는 사람들' 등 관련 단체 역시 민주의문 앞에서 '5·18왜곡 처벌법 가로막는 자유한국당 즉각 해체', '5·18역사왜곡 처벌법 즉각 제정' '5·18진상조사위원회 즉각 가동' 등이 적힌 피켓과 현수막을 내걸고 강도 높은 시위를 진행했다.


기념식장 안에서도 '황교안 반대'는 계속됐다. 오월가족 시민들이 일어서서 "황교안 왜 왔냐, 물러가라"고 외쳤다. 일부 오월어머니는 오열하며 항의하기도 했다.


경찰 등 경호 인력은 인간 띠를 만들어 황 대표를 보호했고, 극적인 대치 상황이 이어졌다.


한영훈 han@a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