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코로나 19] 마스크 구매행렬에 낀 코로나19 확진자···강제이송

by아주경제

우체국 마스크 구매행렬에 코로나19 확진자도 동참했다가 경찰에 의해 보건 당국에 넘겨졌다.

아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2일 대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자가격리 지침을 어기고 공적 마스크를 사러 우체국에 나왔다가 경찰에 의해 보건 당국에 넘겨진 것으로 밝혀졌다.


대구 중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40분께 50대 남성이 중구 포정동 대구우체국 앞 공적 마스크 구매 행렬에 끼었다.


이 남성은 한 방송사가 현장을 취재하는 가운데 "코로나19 확진 통보를 받았는데, 마스크를 사러 나왔다"고 말했다.


방송사 취재진은 이 말을 듣고 귀가할 것을 권유한 뒤 경찰에 이 사실을 알렸다. 경찰이 소재를 파악해 확인한 결과 이 남성은 실제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밝혀졌다.


그는 구급차로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로 지정된 동구 신서동 국립중앙교육연수원으로 강제 이송됐다.


경찰은 치료 후 자가격리 지침 위반 행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해당 방송사는 이 남성과 접촉한 취재진이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자가격리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장윤정 기자 linda@ajunews.com


장윤정 linda@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