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테크 ]

페이스북의 광고 매출 분석

by알려줌

페이스북의 광고 매출은 지난 7년간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데요. 2015년 기준으로 170억 달러를 기록했습니다. 

 

특히 올해 1분기 광고 매출은 전년 동기 33억 달러에서 52억 달러로 57%나 증가했는데요, 이는 모바일 광고 매출이 크게 늘었기 때문으로 보입니다. 

 

모바일 광고의 가격은 데스크탑 광고보다 가격이 높게 책정되어 있고, 1분기 페이스북의 광고 매출 중 모바일의 비중이 약 4/5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페이스북 사용자 역시 전년 1분기 14.4억명에서 16.5억 명으로 증가했고, 한명의 고객당 벌어들이는 광고 비용 역시 2.5달러에서 3.32달러로 증가했습니다. 

 

페이스북은 앞으로도 광고 매출이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측되는데요, 시장조사기관 eMarketer에 따르면 올해 전세계 디지털 광고 매출의 시장 볼륨인 1868억 달러에서 페이스북이 12%를 차지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반면 경쟁사인 구글의 경우 2014년 기록한 35%와 2015년 33%보다 다소 하회한 31%의 점유율에 그칠 것으로 예측되는데 말이죠. 

 

페이스북은 지난해 다이나믹 프로덕트 광고(Dynamic Product Ads)를 비롯하여 인스타그램에서 유저의 피드에 노출되는 광고를 쉽게 구매할 수 있는 광고 프로그램 등 새로운 방식의 광고 수단을 다수 공개하면서 광고 시장에 크게 집중하고 있는 모습을 보이고 있어 향후 페이스북의 행보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습니다. 

 

페이스북을 비롯한 디지털 광고의 성장은 기존의 인쇄물이나 TV 광고 예산이 디지털로 전환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는데요, 

 

Interpublic Group의 Magna Global은 2017년 디지털 미디어가 TV를 능가하는 광고 매체로 성장할 것이라고 예측하기도 했습니다. 

 

아울러, KPCB가 매년 발간하고 있는 인터넷 트렌드 보고서 또한 여전히 모바일의 경우 소비자의 체류시간 대비 광고 비용의 지출에 Gap이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있는데요, 하지만 여기서 발생하는 Gap은 곧 새로운 광고 비즈니스의 기회 영역으로도 손꼽히고 있습니다. 

 

국내 시장 역시 디지털 미디어 시장은 높은 성장세를 보이고 있고, 광고 마케팅 업계에서 신성장 동력으로 손꼽히고 있는데요, 페이스북을 비롯한 구글 등의 글로벌 사업자들의 광고 시장 행보에 주목해야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