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이혜원, 안정환과 싸우고 난 뒤 화해하는 법은... "XXX라고 해"

by아던트뉴스

미스코리아 출신이자 안정환 아내 이혜원이 털털한 매력을 보였다.

안정환, 이혜원 /사진=이혜원 인스타그램
안정환, 이혜원 /사진=이혜원 인스타그램

지난 8일 유튜브 채널 ‘제2혜원’에는 ‘맛피아 비하인드 스토리’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 속 이혜원은 지인들과 식사하며 토크하는 모습이 담겼다.

유튜브 제2혜원 화면 캡처
유튜브 제2혜원 화면 캡처

지인은 이혜원에게 “누나도 아직 많이 싸우냐. 진짜 물어보고 싶다.”라고 질문을 건넸다. 이혜원은 “카메라 끄고 이야기할까?”라며 “당연히 싸운다. 싸우는 건 정이 있기 때문에 싸우는 거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는 굉장히 열심히 싸운다. 그러고 되게 짧게 끝난다.”라고 답했다.

유튜브 제2혜원 화면 캡처
유튜브 제2혜원 화면 캡처

“화해는 어떻게 하냐”라는 질문에 이혜원은 “‘밥 먹어’ 라고 한다. ‘밥 먹어’를 누가 하느냐가 중요하다.”라고 밝혔다. 지인의 “그럼 먼저 ‘밥 먹어’ 한 사람이 진 건가?”라는 질문에 이혜원은 “옛날엔 졌다고 생각했다. 이제는 ‘밥 먹어’ 그러면 내가 먼저 화해했다? 이런 느낌이다. 근데 만약 상대방이 ‘나 안 먹어’ 이러면 싸움은 장기전이 된다.”라고 전했다. 이어 “나 같은 경우는 ‘아 뭐 먹지?’ 이런 식으로 질문을 던져야 한다. 그러면 자연스럽게 음식을 안 먹어도 싸움은 끝난다.”라고 설명했다.

유튜브 제2혜원 화면 캡처
유튜브 제2혜원 화면 캡처

이혜원은 지인들과 대화하던 중 털털한 매력을 보이기도 했다. 이혜원이 가방을 뒤적이던 중 옆에 있던 지인은 “담배 찾냐”고 농담을 건넸고 이혜원은 “어”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가방에서 꺼낸 것은 립밤이었고 이혜원은 “우리 색깔 나오는 거 샘플이다.”라며 제품을 살짝 홍보하기도 했다.

채널A ‘선 넘은 패밀리’ 진행을 맡은 안정환, 이혜원 부부

채널A 선 넘은 패밀리 진행을 맡고 있는 안정환, 이혜원 /사진=채널A 선 넘은 패밀리
채널A 선 넘은 패밀리 진행을 맡고 있는 안정환, 이혜원 /사진=채널A 선 넘은 패밀리

지난 10일 방송된 채널A ‘선 넘은 패밀리’에서 이혜원은 첫째를 임신했던 당시를 떠올리며 “첫째 임신한 걸 알았는데 당시 제가 좀 어리고 외국에 있어서 긴가민가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혜원은 “임신 테스트기에 두 줄이 나왔는데 두 번째 했더니 한 줄이 나오더라. 다시 했더니 또 두 줄이 나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남편(안정환)이 왔을 때 ‘미안한데 임신 테스트를 당신이 해 보면 안 되냐. 기계가 안 맞는 것 같다.라고 했더니 남편이 해 봤다.”라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이에 당황한 또 다른 MC 유세윤은 “지금 내가 들은 내용이 맞는 건가요?”라고 물었고 안정환은 “사랑하는 사이에 2세가 생긴다는데 뭘 못하냐.”라고 당당하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채널A 선 넘은 패밀리 진행을 맡고 있는 안정환, 이혜원 /사진=채널A 선 넘은 패밀리
채널A 선 넘은 패밀리 진행을 맡고 있는 안정환, 이혜원 /사진=채널A 선 넘은 패밀리

또 이혜원은 “임신 사실을 최종적으로 확인하자마자 안정환이 창문 밖으로 ’우리 아내가 임신했다!‘고 소리 지르며 환호했다. 외국이었기에 가능했던 일”이라며 당시 사랑꾼이었던 안정환과의 추억을 회상한다. 안정환의 과거 행동에 모두가 “멋지다”며 칭찬한 가운데, 이혜원은 “이후로도 남편이 임신 중인 나를 배려해 위험한 것은 아무것도 못 하게 했다.”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창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