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라이프 ]

자취생을 위한
간편 마늘다지기

by

안녕하세요 이웃님들 :)

혹시 마늘을 못 드시는 이웃님들 계신가요? 알은 마늘을 굉장히 좋아해서 생마늘, 구운 마늘 가리지 않고 잘 먹습니다. 한식에 빠지지 않고 들어가는 필수 재료 마늘! 몸에도 좋고 맛도 좋지만 딱 한가지 단점이 있었으니- 생마늘의 알싸한 냄새 ㅠ 다진마늘을 만드는 날이면 손에서 마늘냄새가 좀처럼 사라지지 않지요 :(

 

그리하여 오늘은 다지기 기계도 없고, 절구도 없는 자취생들을 위한(?) (손에 마늘냄새 배지 않는) 간편한 마늘다지기 방법을 공유합니다. 

 

생활의발견 : 지퍼백을 활용한 마늘다지기

자취생을 위한 간편 마늘다지기

준비물은 지퍼백과 밀대입니다. 혹시 밀대도 없다면 밀대를 대신할 적당한 도구를 준비하세요.

※ 지퍼백은 환경호르몬이 없는 안전한 제품을 골라 사용하시길- 

자취생을 위한 간편 마늘다지기

예전, 칼국수나 만두피를 만들 때 사용하던 밀대인데 참으로 오랜만에 꺼내봅니다. 잉? 몇 번 사용하지 않았는데 왜 낡은 거지? 

자취생을 위한 간편 마늘다지기

지퍼백을 활용한 마늘다지기 결과물을 먼저 보여드리자면 이렇습니다. 보시다시피 다지기 기계나 절구를 사용한 것처럼 곱게 다져지지는 않습니다. 가족을 위해 요리하는 주부님들을 위한 팁이라기 보다는 혼밥하는 자취생들을 위한 생활의발견 되겠습니다 :) 

자취생을 위한 간편 마늘다지기

준비물에서 답이 보이니 별다른 설명이 필요 없겠지만 포스팅을 시작했으니 설명을 해야겠죠.

 

먼저 마늘 손질- 마트에서 사온 깐마늘의 꼭지를 도려냅니다. 

자취생을 위한 간편 마늘다지기

손질한 마늘을 흐르는 물에 깨끗이 세척한 뒤 물기를 빼줍니다. 

자취생을 위한 간편 마늘다지기

지퍼백에 마늘을 넣습니다. 가득 채우지 말고 1/4 정도 널널하게 넣어주세요.  

자취생을 위한 간편 마늘다지기

이쯤 되면 지퍼백에 마늘을 넣고 밀대로 다지는 거구나. 예상하셨겠지요? 지퍼백이 터질 수 있으니 한 겹 더 씌워줍니다. 마늘을 다지고 난 뒤 세척할 절구도, 용기 필요 없어서 설거지 거리가 없는 간편함이 이번 마늘다지기의 포인트입니다.

자취생을 위한 간편 마늘다지기

드디어 밀대가 등장했습니다. 지퍼백에 담긴 마늘을 다듬이질하듯이 토닥토닥 두드려줍니다. 이때 지퍼백은 절대로 닫으면 안 됩니다. 두드리는 압력 때문에 터질 수 있거든요 +_+ 

자취생을 위한 간편 마늘다지기

자취생을 위한 대충 다진마늘 완성ㅋ 다진마늘을 지퍼백에서 꺼내 용기에 담아두고 냉장실에 두고 먹어도 좋고 오래 보관할 거면 최대한 얇게 펴 냉동실에서 얼려주세요.

 

* 다진마늘 외에도 같은 방법으로 사방으로 튀어 곤란한 재료들을 다질 때 활용해보세요. 

자취생을 위한 간편 마늘다지기

저는 냉동실에 얼려둘 거라서 지퍼백에 키친마카로 표기를 했습니다. 마카 정보는 리뷰한 적이 있으니 궁금하신 분들은 블로그 내에서 '키친마카'를 검색해 보세요~ :-) 

자취생을 위한 간편 마늘다지기

급속냉동 선반 위에서 냉동 중인 지퍼백 속 다진마늘. 지퍼백을 활용한 다지기는 마늘뿐만 아니라, 도마에서 다지면 이리 튀고 저리 튀는 견과류를 다질 때도 유용하답니다 :D

 

그럼 오늘도_ 사랑송송행복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