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비즈 ]

필살기는 곧 기업의 ‘브랜드’ 

by이코노믹리뷰

세계를 이끄는 MAGAT, 그들의 공통점

이코노믹리뷰

극장용 애니메이션 <마징가Z: 인피니티>속 주인공 로봇 마징가Z의 필살기 '브레스트 파이어' 출처: 네이버 영화

우리가 접하는 문화 콘텐츠 속 용사(勇士)들은 모두 자신만의 가장 강한 기술, 즉 ‘필살기’를 갖고 있다. 흉부에서 타오르는 열기를 광선으로 내뿜는 마징가Z의 ‘브레스트 파이어’, 드래곤볼 손오공의 ‘원기옥’, 원피스 루피의 ‘기어4 킹콩 건 등이 대표적이다.


이는 모두 자신보다 더 강한 상대에 맞서거나 목숨을 위협받는 위기 상황을 벗어나는 최후의 일격이다. 동시에 필살기를 쓰는 이가 얼마나 강한 존재인지를 보여주는 척도다. 재미있게도 재계 주요 기업들의 경영궤도에도 이런 필살기들이 있다. 각 기업의 브랜드와 동일시되는 ‘주력 사업’이 그것이다. 본 기획에서는 국내 주요 기업들의 가장 강력한 ‘한 방’, 필살기에 대해 다뤄본다.

이코노믹리뷰

기업들에게 있어 필살기는 독보적 강점 혹은 동종업계에 경쟁자가 많지 않은 주력사업이다. 경제학적 측면에서는 가장 많은 돈을 벌어다 주는 캐시카우(Cash Cow), 마케팅 측면에서는 SWOT분석에서의 S(Strengthㆍ강점)라고 할 수 있다. 경우에 따라 둘은 일치할 수도, 혹은 그렇지 않을 수도 있으나 결론적으로는 한 가지 지점으로 귀결된다. 기업들의 필살기는 곧 기업의 브랜드와 동일시된다.


기업들이 가지고 있는 필살기의 진가는 최근의 코로나19 팬데믹으로 더 빛을 발하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한 소비와 투자의 위축, 수급의 불균형 등 연쇄 반응으로 전 세계 거의 모든 산업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기업들은 예전보다는 못한 매출, 영업이익 등으로 고전하면서도 각자의 주력사업으로 당장의 위기를 버텨내면서 더 나은 미래를 설계할 수 있는 힘을 기르고 있다.


각자가 속해 있는 전 세계 산업계를 이끌고 있는 글로벌 기업들은 모두 매우 뚜렷한 필살기를 보유하고 있다는 공통점이 있다. 곧 다가올 포스트 코로나의 시대를 대비해 전 세계 투자자들이 주목하고 있는 ‘마가트(MAGAT, 마이크로소프트ㆍ아마존ㆍ구글ㆍ애플ㆍ테슬라)’로 대표되는 글로벌 탑 클래스기업들만 봐도 이를 잘 알 수 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Windows)’로 과거 전 세계 PC 운영체계를 거의 독점했던 이력이 있는 IT기업이다. 물론 글로벌 네트워크의 중심이 PC에서 모바일로 옮겨간 후 마이크로소프트의 입지는 예전만 못하다는 의견도 있다. 그러나 운영체계 기술을 기반으로 한 하드웨어ㆍ클라우드 운영 등에서는 여전히 세계 최고의 기술력과 경쟁력을 자랑하고 있다.


아마존은 명실상부한 전 세계 이커머스 업계 1위의 기업이다. 이커머스 플랫폼 운영이라는 주력사업을 기반으로 클라우드(AWS), 물류관리서비스(FBA) 등 인접 영역에 진출해 그 시너지를 극한으로 끌어올렸다. 아마존이 이끌고 있는 변화들은 전 세계 이커머스 업체들의 방향성이 되고 있다.

이코노믹리뷰

테슬라의 CEO 일론 머스크. 출처= 뉴시스

구글은 검색엔진 플랫폼 기반으로 한 IT기술의 ‘절대자’다. 전 세계에서 정상적인 경로(딥웹ㆍ다크웹 등 불법 경로들을 제외한)로 유통되는 정보들을 가장 많이 보유하고 있는 검색 플랫폼이다. 다른 검색 플랫폼들과 달리 광고의 노출보다는 정보 검색이라는 본연의 목적에 가장 최적화된 검색 플랫폼은 곧 구글의 필살기다. 촘촘하게 짜인 정보망을 운영하는 구글은 이를 가반으로 다양한 IT분야에서 새로운 시도들을 하고 있다.


애플은 전 세계 통신ㆍ네트워크 업계의 문법을 바꾼 스마트폰의 선구자다. 애플이 2000년대 초반에 선보인 최초의 스마트폰 ‘아이폰(iPhone)’은 첫 출시 후 20여년이 된 지금까지도 세계 최고의 스마트폰 브랜드로 여겨지고 있다. 새로운 기종의 아이폰 출시는 매년 전 세계 수십억 명의 애플 추종자들이 가장 기다리는 소식이다. 애플 역시 스마트폰을 기반으로 한 여러 가지 하드웨어와 콘텐츠 플랫폼 등 인접 영역으로 진출한 상태다. 그러나 아직까지는 아이폰을 넘어서는 파괴력을 보여주는 ‘필살기’의 수준에 이르지는 않았다.


테슬라의 필살기는 ‘혁신’이다. 테슬라의 CEO 일론 머스크(Elon Musk)는 ‘자신이 상상하는 모든 것’을 과학기술로 만들어내는 영화 의 주인공 토니 스타크의 모티프다. 그는 미래 우리의 일상을 바꿀 수 있는 모든 가능성들을 우리의 눈앞에 보여준다. 가장 대표적인 것이 자율주행 차량 기술과 전기자동차다. 물론 테슬라의 자율주행 차량 기술에 대해서는 논란들이 있지만 ‘미래지향 첨단기술’이라는 분야에서 테슬라의 인지도와 경쟁력(그리고 CEO의 퍼포먼스)을 넘을 수 있는 기업은 아직까지 전 세계에 없다고 해도 과언은 아니다.


현재 세계경제를 이끌고 있는 기업들은 모두 각 분야에서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필살기’들을 보유하고 있다. 우리기업 또한 ‘한국형 필살기’로 내수는 물론 글로벌시장에서 맹위를 떨치고 있다.


박정훈 기자 pjh5701@econovill.com